자유게시판

여행 보험 가입자

작성자
정재훈
작성일
2022-11-29 10:15
조회
96
코로나19 범유행으로 취소된 여행경비 청구를 부당하게 거부해 소송을 당한 토론토 도미니언은행(TD)이 거액을 지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최근 국민신문 글로브앤메일이 보도한 협약에 따르면 TD손해보험은 2018년 3월 16일부터 2021년 10월 15일까지 항공사, 여행사, 숙박업소 등으로부터 일정 금액의 보상을 받은 후 TD로부터 보험료를 거부당한 사람에게 총 480만 달러를 지급하게 됩니다.

이번 집단소송은 2020년 9월 TD손해보험이 항공사로부터 일정한 보상을 받은 여행 취소자들에게 보험금 지급을 거부하면서 촉발됐습니다. 그 협정은 2월에 법원의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법조계에서는 비슷한 소송이 잇따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대형 금융 기관들은 종종 그들의 명성이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재판 없이 그러한 소송에 동의합니다," 라고 요크 대학 오스굿 로스쿨의 조셉 캠피쉬 교수가 말했습니다. "만약 그들이 동의한다면, 양측 모두 패소 위험을 줄이고 법정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 이점이 있을 것입니다."

보험업계는 취소된 여행과 관련해 항공사가 제공하는 바우처나 크레딧을 거부하고 보험사로부터 현금을 받는 방법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2020년 3월 일부 대형 보험사는 대유행 여파로 해외 여행 보험 가입자가 여행을 취소하면 보상할 수 없다는 정책을 내세웠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