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표 발행 130주년 기획] 우리가 몰랐던 우표

In trend, Video

조그만 종잇조각이 편지 배달부로… 우표 이야기 들어볼래?

올해는 우리나라에 ‘우표’가 등장한 지 130주년 되는 해다. 이를 기념해 우정사업본부는 오늘(7일)부터 12일까지 코엑스(서울 삼성동)에서 ‘필라코리아 2014 세계우표전시회’를 연다. 우편 요금을 냈다는 증표의 기능을 넘어, 문화유산이자 예술품으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우표’. 이 ‘조그만 네모’의 발자취를 따라가 봤다.

‘우편 요금, 편하게 낼 순 없을까…’ 로랜드 힐, 우표를 만들다

>> 1840년 5월, 영국서 세계 첫 우표 탄생

 

기사 이미지

1페니 우표(왼쪽), 2펜스 우표.

우표는 지금으로부터 174년 전인 1840년 영국에서 처음 탄생했다. 물론 이전에도 우편을 주고받았다. 그러나 우편의 무게, 우편물이 가는 거리, 편지의 장수에 따라 받는 사람이 요금을 지불하는 등 요금 체계가 복잡했다. 우체부는 편지를 전해줄 때마다 일일이 편지 장수를 센 뒤 그 자리에서 요금을 계산했다. 편지 받는 사람이 돈이 없어서 “나중에 다시 와달라”고 하는 경우도 많았다.

이처럼 불편한 우편 제도를 개혁한 이가 있었으니, 바로 영국의 교육자이자 세금 개혁가인 로랜드 힐(1795~1879년·오른쪽 위)이다. 그는 1836년 발신자가 우체국에서 우표를 붙여 요금을 지불하는 방식의 우편 제도 개혁안을 내놨다. 로랜드 힐의 아이디어는 1839년 빅토리아 여왕의 허가를 받아 1840년부터 시행됐다.

편 지에 우표를 붙이자는 안이 확정되자 영국 정부는 우표 디자인을 공모했다. 총 2600건이 접수됐지만 모두 불합격했다. 로랜드 힐은 직접 우표 디자인에 나섰고, 빅토리아 여왕의 초상이 담긴 기념 메달을 모델로 디자인을 완성했다. 1840년 5월 6일 마침내 빅토리아 여왕의 옆모습이 새겨진 세계 최초의 우표가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1페니짜리 흑색 우표와 2펜스짜리 청색 우표 두 종류였다.

 

You may also read!

평택시 여성단체협의회 ‘이웃사랑 여름김치 담그기’

평택시 여성단체협의회 ‘이웃사랑 여름김치 담그기’ 평택시 여성단체협의회(회장 김민서)는 지난 22일, 23일 양일간 지역의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이웃사랑

Read More...

찬사와 호평 쏟아지는 ‘안성 남사당 바우덕이 풍물 상설공연’

“매주 주말, 안성맞춤랜드 남사당공연장으로 오세요!” 안성시립남사당바우덕이풍물단이 지난 3월부터 매주 주말마다 선보이고 있는 ‘안성 남사당 바우덕이 풍물 상설공연’에 많은 관람객의 뜨거운 찬사와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안성 남사당 바우덕이 풍물 상설공연’ 온라인 예매를 대행하는 인터파크에 등록된 관객 평점이 6월 24일 기준, 무려 9.9점에 달하고 있다. ‘짜임새 있는 공연이네요(utopia3***)’, ‘10점으론 부족합니다. 너무 알찬 공연이었어요!, 부모님도 좋아하시고 같이 보는 관객 어르신들이 즐거워하시는 모습에 절로 기분이 좋아지기도 합니다.(syjh2***)’, ‘감명깊게 잘 봤습니다. 와 전 국민이 한번씩 꼭 봤으면 좋겠습니다. 바우덕이님 외에 모든 연기자분들 그리고 아기들까지 얼마나 연습을 하셨을지요 눈물나게 감동이었어요.(mahab***)’ 등 관객 후기에서도 열띤 반응이 느껴진다. 권호웅 안성시 문화예술사업소장은 “지속적으로 미비점을 보완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공연의 질을 향상시켜왔다”며 “문화의 도시 안성이 남사당놀이로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다는 강한 자신감이 든다”고 말했다. 한편 중반부를 지나고 있는 ‘안성 남사당 바우덕이 풍물 상설공연’은 오는 11월 26일까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양일간 안성맞춤랜드 내 남사당공연장에서 관객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오경섭 기자

Read More...

영등포구, 청년 예술가 엮어 문화 저변 넓힌다

– 청년 예술가 교류 지원하는 ‘아트넷(Art-net)’ 사업 추진 – 문화기획‧미술‧무용 등 청년 예술가 23명 참여, 24일 발대식 가져 –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