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표 발행 130주년 기획] 우리가 몰랐던 우표

In trend, Video

조그만 종잇조각이 편지 배달부로… 우표 이야기 들어볼래?

올해는 우리나라에 ‘우표’가 등장한 지 130주년 되는 해다. 이를 기념해 우정사업본부는 오늘(7일)부터 12일까지 코엑스(서울 삼성동)에서 ‘필라코리아 2014 세계우표전시회’를 연다. 우편 요금을 냈다는 증표의 기능을 넘어, 문화유산이자 예술품으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우표’. 이 ‘조그만 네모’의 발자취를 따라가 봤다.

‘우편 요금, 편하게 낼 순 없을까…’ 로랜드 힐, 우표를 만들다

>> 1840년 5월, 영국서 세계 첫 우표 탄생

 

기사 이미지

1페니 우표(왼쪽), 2펜스 우표.

우표는 지금으로부터 174년 전인 1840년 영국에서 처음 탄생했다. 물론 이전에도 우편을 주고받았다. 그러나 우편의 무게, 우편물이 가는 거리, 편지의 장수에 따라 받는 사람이 요금을 지불하는 등 요금 체계가 복잡했다. 우체부는 편지를 전해줄 때마다 일일이 편지 장수를 센 뒤 그 자리에서 요금을 계산했다. 편지 받는 사람이 돈이 없어서 “나중에 다시 와달라”고 하는 경우도 많았다.

이처럼 불편한 우편 제도를 개혁한 이가 있었으니, 바로 영국의 교육자이자 세금 개혁가인 로랜드 힐(1795~1879년·오른쪽 위)이다. 그는 1836년 발신자가 우체국에서 우표를 붙여 요금을 지불하는 방식의 우편 제도 개혁안을 내놨다. 로랜드 힐의 아이디어는 1839년 빅토리아 여왕의 허가를 받아 1840년부터 시행됐다.

편 지에 우표를 붙이자는 안이 확정되자 영국 정부는 우표 디자인을 공모했다. 총 2600건이 접수됐지만 모두 불합격했다. 로랜드 힐은 직접 우표 디자인에 나섰고, 빅토리아 여왕의 초상이 담긴 기념 메달을 모델로 디자인을 완성했다. 1840년 5월 6일 마침내 빅토리아 여왕의 옆모습이 새겨진 세계 최초의 우표가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1페니짜리 흑색 우표와 2펜스짜리 청색 우표 두 종류였다.

 

You may also read!

안성시의회, 동안성 일원 수해 현장 방문

안성시의회(의장 안정열)는 최근 집중호우로 수해가 발생한 동안성의 죽산면과 일죽면 일원을 긴급 방문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8일 오전 3시 30분을

Read More...

제62회 대통령기 전국소프트테니스대회 개최

안성시는 오는 20일부터 28일까지 9일간 안성맞춤 국제소프트테니스장에서 「제62회 대통령기 전국소프트테니스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안성소프트테니스협회가 주관하고 안성시가 후원하는 이번 대회는 올 9월 열리는 「안성세계소프트테니스 선수권대회」의 프레대회 성격으로 펼쳐지며, 채널A를 통해 주요경기가 중계될 예정이다. 초등부에서 동호인부까지 총 120팀, 1,237명의 대규모 선수단이 참가예정으로, 선수단의 장기 체류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여진다. 시 관계자는 “안성을 방문한 선수단 여러분이 대회 중 불편함이 없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대회 기간 중 안성의 아름다운 명소와 다양한 맛집을 방문해보시기를 추천한다.”고 전했다. 안성시는 26명의 국가대표를 배출한 소프트테니스의 명가로, 시는 대회 직전 지붕막을 교체하고 클레이코트를 정비하는 등 리모델링을 마무리하여 대회준비를 마친 상태다. 김영석 기자

Read More...

평택시, 경동폴리움과 1600억 원 규모 투자협약 체결

평택시, 경동폴리움과 1600억 원 규모 투자협약 체결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평택 서탄 일반산업단지 내 1600억 원 규모의 기업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