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하면 행복 잃는다? 美 FDA 보고서에 시끌

In Featured, trend
“담배를 끊으면 건강을 얻는다. 하지만 즐거움은 잃게 된다.”2005년 게임이론으로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토머스 셸링 메릴랜드대 교수를 비롯한 미국 경제학자 9명이 “미 식품의약국(FDA)이 금연의 경제적 효과를 과장하고 있다”는 보고서를 제출해 논란이 일고 있다.

경 제학자들은 FDA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FDA는 금연의 경제적 효과를 계산할 때 폐암과 심장 질환의 감소 같은 건강 증진 효과만 계산했을 뿐, 흡연자들이 누리는 행복감은 반영하지 않았다”면서 “금연으로 받는 고통을 감안해 금연의 경제적 효과를 다시 계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경제학자들의 주장을 반영해 다시 계산할 경우 금연으로 얻을 수 있는 건강 증진 효과의 70%는 상쇄될 수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경제학자들의 주장에 대해 보건 전문가들은 반발하고 있다. 그런 논리대로라면 금연 정책을 펴기 어렵고, 담배회사들과 법리 논쟁에서도 밀린다는 것이다. 또 이런 주장이 자칫 식품과 음료 규제를 가로막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설탕이나 탄산음료 규제가 행복을 뺏어간다”는 논리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You may also read!

안성시 삼죽면사무소, ‘청렴부럼깨기’ 행사 실시

  안성시 삼죽면사무소는 26일, 정월 대보름을 맞이하여 ‘청렴부럼깨기’ 행사를 진행했다. 삼죽면사무소 직원들은 우리 선조들이 정월대보름에 부럼을 깨 한 해의 액운을 물리쳤듯이 ‘청렴부럼깨기’ 행사를 통해 부정부패를 물리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김진관 삼죽면장은 “청렴부럼깨기 행사를 통해 청렴한 생활에 대한 각오를 다지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직원 모두 건강하고 즐거운 생활을 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영석 기자

Read More...

안성시, 2022년 한강수계관리기금 확보를 위한 친환경 청정사업 설명회 개최

  안성시는 26일, 2022년 친환경 청정사업 신청을 통한 한강수계관리기금 확보를 위해 사업관계부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친환경 청정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친환경 청정사업이란 잠실수중보 상류지역을 대상으로 수질오염을 최소화하면서 지역발전을 유도하는 사업을 한강수계관리기금으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그동안 안성시는 한강수계 상류지역에 위치하지만 상수원관리지역에는 포함되지 않아 친환경 청정사업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어왔다. 하지만 2019년 11월 26일「한강수계 상수원 수질개선 및 주민지원 등에 관한 법률」이 개정됨에 따라 안성시 한강수계지역이 친환경 청정사업 지원 대상에 포함되면서, 안성시는 동부권 친환경미생물 배양실 및 BM활성수 생산시설 설치비로 2020년도와 2021년도에 기금 16억 1500만원을 확보하였다. 이번 설명회는 사업에 대한 높은 이해를 바탕으로 보다 많은 친환경 청정사업을 신청하도록 관계 실무자들을 독려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친환경 청정사업 대상사업 종류, 타시군 사례 등 친환경 청정사업에 대한 주요내용과 확실한 사업 선정을 위한 친환경 청정사업 지원신청서 작성 시 유의사항 등을 전달했다. 안성시 관계자는 “이번 설명회를 통해 다양한 친환경 청정사업이 발굴 및 선정되어 환경오염을 최소화하면서 안성시 지역발전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영석 기자  

Read More...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촉구 및 재발방지 대책회의 가져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촉구 및 재발방지 대책회의 가져 – 평택시, 평택경찰서, 주한미군측 회의 실시 – 최근 신장동 외국인 코로나19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