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정더파크, 동물원 야간개장 도심속 관광명소로 떠올라

In 미분류

삼정동물원-토요일 야간개장 방문객 1만명 돌파
-세계적 야간명소로 떠오른 중구 부평통깡통 야시장의 주말방문객수 훌쩍 뛰어넘어
-소셜커머스 오픈 후 1주일 만에 19,000매 이상 판매 완판 행진 중
“여름 도심 속에 이렇게 시원한 자연에서 동물을 관람하고, 환상적인 빛축제를 볼 수 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고, 아이들도 너무 좋아해서 참 좋습니다.”

부산 유일의 동물원인 삼정더파크 야간개장이 부산의 관광명소로 부상하고 있다.
지난 4월, 9년 만에 동물원을 재개장 한 이후 5월5일 하루에만 3만 명 이상이 찾을 정도로 많은 방문객이 찾았지만, 여름에 접어들면서 방문객이 감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도심 속에 위치한 탁월한 접근성과 천연 숲의 특성을 살린 ‘동물원 야간개장’과 ‘주미나리에 빛축제’를 지난 8월8일(금)부터 시작하면서, 야간개장에만 평균 방문객이 2,000명 이상을 넘길 정도로 많은 방문객이 찾아오고 있고, 15일 광복절에는 비가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야간개장에 4,000명 이상의 방문객이 동물원을 찾아 활기찬 동물들을 관람하고 화려한 빛을 만끽했으며, 토요일인 8월16일에는 1만명 이상이 방문하여, 초읍로터리 일대의 교통이 마비되기도 했다.

최근 야(夜)마케팅의 대표적 성공사례로써 세계적 관광명물로 떠오른 부산 중구 부평깡통야시장이 주말에 7,000명이 방문하는 것을 비추어 볼 때, 유료시설임에도 불구하고 야간개장 1주일 만에 이 정도 규모의 방문객이 찾는다는 것은 대단히 큰 성과다. 그리고 소셜커머스에서도 오픈 1주일 만에 19,000매 이상이 팔렸고, 3차까지 완판 되어 현재 긴급물량이 배정될 정도로 호응도가 높아지고 있다.

삼정더파크 박상천 대표이사는 “현재 야간개장이 부산시민의 사랑을 받는 이유에는 동물원의 이면인 ‘밤’과 그에 상반되는 요소인 ‘빛’을 합친 차별화된 기획이 주효했다고 본다. 또한 지난 4월 개장한 후 지금은 운영이 안정화되었기 때문에 개장 4개월 만에 야간개장이라는 새로운 시도가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본 야간개장의 성공이 초읍 상권 및 부산 관광에도 새로운 활력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향후에도 새로운 동물과 전시기법, 즐길거리 개발을 통해 시민들의 사랑을 받는 삼정더파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삼정더파크의 야간개장은 사자, 호랑이, 흑표, 늑대 등 야행성 동물의 색다른 모습을 어둠속에서 볼 수 있는 나이트사파리 외에도 수십만 개의 루미나리에와 LED조명으로 꾸며진 ‘주미나리에 빛 축제’를 함께 즐길 수 있다. ‘주미나리에(zoominarie)’는 동물원의 Zoo와 루미나리(Luminarie)의 합성어로, ‘밤’의 동물원과 ‘빛’의 루미나리에가 결합된 색다른 경험을 방문객들에게 선사하고 있다. 오는 22일(금) 오후 7시 동물원 광장에서는 동물야간개장 빛축제를 축하하는 노래하는 시인 ‘최백호 콘서트’가 개최된다. 입장객은 별도의 콘서트 관람료 없이 즐길 수 있다.

동물원 야간개장 시간은 매일 오후 5시부터 10시까지이며, 주간 입장료보다 30% 저렴한 가격으로 입장할 수 있고, 소셜커머스를 통해서는 추가로 10% 더 할인되어 판매되고 있다. 주간에 입장하더라도 야간개장까지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삼정테마파크 소개
삼정더파크는 기존의 동물원에서 벗어나 다채로운 체험과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보다 가까이에서 동물들을 만날 수 있는 새로운 전시기법을 도입하였으며, 자연과 동물들이 함께 어우러져 동물들에게 편안함과 안락함을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되었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어드벤처 시설과 식음 서비스를 통하여 더욱 즐겁고 소중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You may also read!

경기 남부 7개 도시 미래형스마트벨트 1차 전략 발표

경기 남부 7개 도시 미래형스마트벨트 1차 전략 발표 – 용인시, 7개 도시-한국공항공사 청주공항 이용 혜택 제공 협약 체결 –

Read More...

평택시, 평택항 활성화를 위한 좌담회 개최

평택시, 평택항 활성화를 위한 좌담회 개최 – 해양수산부의 ‘평택항 개발계획’에 대한 개선책 마련위해 머리 맞대 –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6일

Read More...

마지막으로 야경에 취하고 랜선에서 노닐어 볼까요?

  – 2021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마지막 날 일정 – – 국악인 박애리의 사회와 남사당 풍물공연으로 열흘간의 대장정 마무리 – 지난 1일부터 시작된 2021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가 10일 저녁 폐막식을 끝으로 열흘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오후 7시부터 열리는 폐막식 행사는 미디어 퍼포먼스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국악인 박애리의 사회로 진행된다. 축제를 준비하는 과정부터 열흘간의 축제 기간 중 랜선으로 펼쳐진 다양한 공연과 야간경관, 자원봉사자들과 축제를 즐기는 시민들의 모습 등의 스케치 영상을 상영한 후 김보라 시장의 폐막 선언과 함께 축제는 마무리가 된다. 이어지는 폐막공연에서는 현재 각종 방송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유명 국악인 박애리가 판소리 춘향가 중 쑥대머리 한 대목과 사노라면, 희망가 등의 노래를 불러 코로나19로 지친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목소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안성시는 우리 전통문화의 세계화를 위해 남사당 놀이의 전통과 힙합의 컬래버레이션 ‘바우덕이 때려라 덩쿵 드랍 더 비트’라는 신작 공연으로 축제의 시작을 알렸듯, 마지막은 바우덕이의 예술정신을 계승・발전시키자는 축제의 주제를 담아 남사당 풍물공연으로 그 대미를 장식하기로 했다. 열흘간의 축제를 마무리하는 폐막식 행사와 공연은 오후 7시 유튜브 채널 ‘안성시’를 통해 생중계된다. 이에 앞서 오후 5시에 시작하는 안성문화예술 공연에서는 안성국악협회의 ‘한국 창작무용 본(本)’과 ‘명부의례무’를 선보일 예정이며, 지역 경제 피해를 극복하고자 네이버 쇼핑 라이브를 통해 총 30회를 준비했던 ‘안성랜선마켓’에서는 배, 배즙, 버섯, 안성맞춤 쌀을 마지막으로 판매가 종료된다. 단, 축제가 끝난 뒤에도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 ‘안성마춤마켓’을 검색하면 우수한 지역 농・특산품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오경섭 기자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