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회적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하기로

In Main Menu

고용노동부 이기권 장관은 10.14일(화) 아시아 최초로 열리는 ‘사회적기업 월드포럼’에 참석하여 “정부는 앞으로 사회적기업의 자생력을 높이기 위해 금융 및 자금시장 형성 등 사회적기업 생태계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사회적기업 월드포럼은 사회적기업의 발전 등을 도모하기 위해 각국의 사회적기업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교류하고 협력하는 국제행사로 2008년 스코틀랜드에서 시작하여 올해로 7회째를 맞이했다.

우리나라는 2007년 ‘사회적기업 육성법’을 제정하고 각종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가장 선도적으로 사회적기업의 발전을 이루었다.
* ‘14.9월 현재 사회적기업 1,165개가 활동 중이며, 근로자 수도 26,229명(취약계층은 15,011명)으로 큰 폭 증가

이러한 한국의 정책경험에 세계 각국의 사회적기업가와 관련 전문가 등도 높은 관심을 보여 아시아 최초로 ‘사회적기업 월드포럼’을 개최하는 성과로 이어지게 되었다.

이기권 장관은 전 세계 30여개국 700여명의 사회적기업가와 관련 전문가 등이 모인 자리에서 한국의 사회적기업 정책경험을 소개하면서, 그간 정부주도의 육성이 사회적기업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기반이 되었으나 이제는 직접 지원이 아닌 시장에서 스스로 성장해나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자생력을 키워주는 방향으로 정책을 전환할 것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월드포럼이 선진화된 해외의 사회적기업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우리의 모델도 전달해주는 교류와 협력의 장으로서 한국의 사회적기업이 한 걸음 더 발전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 최초로 한국에서 개최되는 ‘사회적기업 월드포럼’은 10월14일(화)부터 16일(목)까지 3일간 양재 The K 서울호텔(구 교육문화회관)에서 개최된다.

You may also read!

용인시 중증장애인 일자리 창출 위한 카페 오픈

  용인시 중증장애인 일자리 창출 위한 카페 오픈 – 용인시수지장애인복지관, 카페뜨랑슈아 SAY 2호점 영업 시작 – 용인시의 중증장애인 일자리

Read More...

안성시, 빅데이터 기반 지역관광 개발 체계 우뚝 세운다

  한국관광공사와 개관적이고 과학적인 관광 컨설팅 보고회 개최 안성시는 지난 12일 안성맞춤천문과학관에서 ‘빅데이터와 함께하는 똑똑한 컨설팅’ 최종 보고회를 가졌다. 안성시는 2021년 한국관광공사의 똑똑한 기초 컨설팅 공모 사업에 선정됐다. 한국관광공사는 최종 보고회에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통신, 카드, 내비게이션, 소셜 미디어, 온라인 여행사의 빅데이터를 이용한 안성맞춤랜드의 컨설팅 결과를 발표했다. 이어 △지역협력 및 상생을 위한 마켓 △관광인프라 개선 △관광 접근성 개선을 위한 에코 모빌리티 플랫폼 △야간관광 활성화 컨텐츠 등을 안성맞춤랜드 활성화 사업으로 제안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과학적이고 디지털화된 빅데이터의 관광 동향 분석으로 현실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었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타깃을 정하고 안성맞춤랜드의 기존 시설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좋겠다”며, “다양한 계층의 방문객을 위한 맞춤형 관광 콘텐츠를 개발하여 제공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성시와 한국관광공사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지역 주민, 관광 벤처 기업과 협업 체계를 구축해 제안한 사업을 실행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 3월 예정인 심화 컨설팅 공모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문의 : 안성시 문화체육관광과 관광팀장 김종형 ☏031-678-2491, 주무관 전윤미 ☏031-678-2492) 오경섭 기자

Read More...

평택시, 자원봉사 유공자 대상 장관・도지사 표창 전수

평택시, 자원봉사 유공자 대상 장관・도지사 표창 전수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지난 13일, 자원봉사유공자를 대상으로 장관・도지사 표창 전수식을 진행했다. 이날 전수식에는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