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먹을 수 있는 잡곡 피의 항당뇨 효과 밝혀

In youtube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이 경북대학교와 공동연구로 잡곡 식용피가 당뇨를 억제하고 염증을 완화하는데 효과가 있음을 동물실험을 통해 밝혀냈다.

식용피는 조선시대까지도 오곡의 하나로 재배면적이 10만ha가 넘는 중요한 곡식이었으나, 산업화와 쌀 자급 이후 식용으로서의 소비가 거의 사라졌다.

식용피의 주요 기능성분은 루테오린, 트리신 및 캠페롤 등이며, 이러한 성분들은 미백과 항산화기능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혼반용뿐만 아니라 국수용, 죽용 등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하므로 새로운 참살이(웰빙) 기능성 소재로서 가치가 높다.

동물실험은 쥐에게 당뇨병을 유발해 정상식이를 한 그룹과 정상식이와 식용피 추출물을 같이 먹인 그룹으로 나눠 진행했다.

80% 에탄올에 추출한 식용피 추출물을 8주간 먹였다.

실험 결과, 식용피 추출물을 먹인 그룹이 정상식이를 한 그룹보다 혈당 및 콜레스테롤 함량이 약 30% 줄었다.

또한, 식용피 80% 에탄올 추출물은 염증 억제에 대한 활성도 나타냈다.

쥐에게 식용피 추출물을 600mg/kg과 1,200mg/kg 일주일간 먹인 뒤 염증유발물질을 투여해 염증을 일으켜 붓도록 만들었다.

실험 결과, 24시간이 지난 뒤 식용피 추출물을 600mg/kg 먹인 그룹은 먹이지 않은 그룹에 비해 붓기가 20% 감소하고, 1,200mg/kg 먹인 그룹은 거의 붓기가 일어나지 않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동안 농촌진흥청에서는 기능성이 뛰어나고 콤바인을 이용한 기계재배가 가능한 식용피를 개발했다.

최근에 개발한 품종 ‘보라직’은 수량성이 높고, 재배기간이 85일 정도로 짧아 다양한 작부체계에 적용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오인석 밭작물개발과장은 “식용피는 논에 벼를 대체해 재배할 수 있고, 재배하기도 쉬운 특성을 지닌 새로운 기능성 참살이 잡곡이다”며 “앞으로도 건강기능성이 우수해 소비자 기호도가 높고 재배도 쉬운 새로운 기능성 작목 및 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You may also read!

평택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삼성전자 평택캠퍼스가 나선다

평택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삼성전자 평택캠퍼스가 나선다 – 평택사랑상품권 10억원 구매해 임직원에 제공 –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Read More...

안성시 일죽면, ‘일죽면 발전 및 번영 기원’ 산행 및 청렴캠페인 실시

  안성시 일죽면에서는 가정의 달 5월의 첫날부터 일죽면의 발전과 번영을 기원하며 마곡산 산행에 나섰다. 이날 산행에는 김보라 안성시장을 비롯하여 일죽면 기관사회단체장 및 이장단협의회 등 50여명이 참여하였고, 일죽면 월정리 및 화곡리, 고은리 일원의 시유지 활용방안과 도로 확장공사 등에 대해 논의하며 일죽면 발전을 위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산행과 함께 진행된 간담회를 통해 지역 간 불균형과 지속가능한 도시, 권역별 맞춤발전계획 운영 등에 대해 설명하였으며, “일죽면의 발전과 번영을 기원하는 산행 및 간담회에 참여해 주신 모든 단체장 및 이장님들께 감사드리고, 지역 간 불균형 해소 및 일죽면 발전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죽면에서는 이날 청렴도 향상 정책의 일환으로 청렴캠페인도 실시하여 청렴의식 확산을 위해 노력했다.   오경섭 기자

Read More...

백군기 용인시장, 근로자의 날 기념 11명 표창 격려

백군기 용인시장, 근로자의 날 기념 11명 표창 격려 백군기 용인시장은 30일 시장실에서 근로자의 날을 기념해 산업현장에서 노사관계 안정과 협력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