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의동 의원, 평택지원특별법 유효기간 연장안 대표 발의

In Featured, Main Menu

“제반 문제 해결위해 2025년까지 7년 추가 연장 필요해”

오는 2018년 평택지원특별법의 만료를 앞두고 유효기간을 연장하는 법률안이 발의되어 주한미군의 평택지역으로의 통합 이전 및 제반 문제들의 원활한 해결이 기대되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의원(새누리당, 평택을)은 지난 10월 28일 오는 2018년까지인 법률의 유효기간을 2025년까지 7년 연장하는 내용의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시 등의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4년 한미 간에 용산기지이전계획(YRP) 및 연합토지관리계획(LPP)을 합의함에 따라,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시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하고 전국에 산재되어 있던 주한미군의 약 70%가 평택지역으로 이전을 추진해왔다.

 

하지만, 당초 계획보다 기지 이전이 늦어지면서 원활한 기지 이전 및 주한미군의 주둔에 따른 제반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오는 2018년 만료예정인 평택지원특별법의 유효기간 연장이 필요하다는 의견들이 제기되고 있던 상황이었다.

 

유의동 의원은 “주한미군의 평택지역으로의 통합 이전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현행 법률의 유효기간인 2018년에서 2025년까지로 7년 연장하여, 향후 이전과 관련한 제반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는 여유 기간을 확보하려는 것”이라고 법률안 제안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의원은 “평택에 거주하고 있는 주한미군 및 가족이 약 1만2000명에서 약 6만여 명 이상으로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만큼, 법률연장과 함께 미군 주둔 이후 평택의 경제·사회·문화 등에 미치는 영향 등을 비롯해 평택시와 주한미군이 함께 상생·발전할 수 있는 방안들에 대해서도 앞으로 충분한 논의를 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평택지원특별법은 기존 미군기지 이전 완료 시점인 2012년을 고려해 2014년 만료될 예정이었으나 이후 미군기지 이전이 연기됨에 따라 이 법안의 유효기간을 2018년으로 연장한 바 있다.

You may also read!

평택시 미래기술학교 반도체 공정장비 과정 교육생 모집

평택시 미래기술학교 반도체 공정장비 과정 교육생 모집 반도체 공정장비 실무 과정 운영 반도체 산업 취업 희망자에게 직무 경험 기회

Read More...

안성시, 사회적경제 ‘통통장터’ 25일 개최

안성시는 오는 5월 25일 공도 만정리유적공원에서 오후 3시부터 8시까지 ‘안성시 사회적경제 통통장터’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안성시 관내 (예비)사회적기업(8), (사회적)협동조합(6), (예비)창업팀(5), 공정무역협의회의 홍보와 판로지원을 위한 사회적경제기업들의 자사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회적경제기업이란 빈부격차, 돌봄, 환경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취약계층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적가치를 실현하는 기업을 말한다. 행사부스는 사회적경제기업의 홍보, 체험, 판매부스로 운영되며 방문객들은 칠보체험과 미술체험, 달콤한 솜사탕과 팝콘, 시원한 커피와 에이드, 수제 빵과 쿠키, 반려동물 의류제품, 지역농산물 등 다양한 품목들을 구경하고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사회적경제 인식확산을 위해 사회적경제 OX 퀴즈, 공연(마술, 댄스, 음악), 포토존, 이벤트도 준비되어 있어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을 이벤트 선물로 증정할 계획이다. 안성시 시민활동통합지원단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사회적경제기업의 우수한 제품들이 지역사회에 널리 홍보되고 판매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안성시민들에게 사회적경제를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오경섭 기자

Read More...

가까운 장터, 즐거운 상권…영등포구, 공동마케팅 행사 릴레이 개최

– 구민 물가 부담 완화, 전통시장 활성화 위해 ‘공동마케팅 행사’ 개최 – 선유도역 골목형 상점가, 전통시장 3개소 총 4개소에서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