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저공해차 의무구매비율 30%에서 50%로 강화

In Main Menu, 부산

환경부(장관 조경규)는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저공해차* 의무구매비율을 30%에서 50%로 강화하고 경유차 저공해차의 배출허용기준을 휘발유차와 동일하게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시행규칙’을 11월 17일 개정·공포한다고 밝혔다.

* 저공해차: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없는 전기·수소차 또는 일반 제작차 보다 오염물질을 적게 배출하는 하이브리드차 또는 내연기관차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환경부는 2017년부터 수도권 소재 231개 행정·공공기관의 저공해차 의무구매비율을 현행 30%에서 50%로 상향 조정하여 저공해차 보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저공해차 의무구매비율 50% 확대는 공공기관이 저공해차 구매에 솔선수범하기 위해 올해 6월 3일 정부 합동으로 발표한 ‘미세먼지 관리 특별대책’에 포함되었던 사안 중 하나다.

환경부는 저공해차 의무구매비율 확대를 정착시키기 위해 수도권 소재 행정·공공기관이 저공해차 의무구매를 위반할 경우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하는 내용의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개정도 추진하고 있다.

※ 수도권대기환경청이 수도권 소재 156개 기관을 대상으로 “2015년도 저공해차 구매현황”을 조사한 결과, 저공해차 의무구매비율인 30%를 달성한 기관은 33.9%인 53개 기관으로 나타남

아울러, 12월 1일부터는 경유차 저공해차의 질소산화물 기준이 0.06g/km에서 0.019g/km로 3.1배 강화되며, 입자상물질 기준은 0.0045g/km에서 0.002g/km로 2.2배 강화된다.

경유차 저공해차의 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됨에 따라 사실상 경유차는 저공해차 인증을 받기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일반적으로 휘발유차는 저압축비(8∼11 : 1)의 불꽃점화방식의 엔진으로 질소산화물의 기준 충족이 가능하지만 경유차는 고압축비의 자기착화 방식(15∼22 : 1)의 엔진을 사용해 질소산화물의 기준을 충족하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홍동곤 환경부 교통환경과장은 “이번 시행규칙 개정으로 저공해차 보급의 확대와 기준이 강화되어 수송부문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할 것이다”고 밝혔다.

You may also read!

평택시, 「스마트공장구축 및 생산자동화전」 참가 홍보관 운영

평택시, 「스마트공장구축 및 생산자동화전」 참가 홍보관 운영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3일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SMATEC2022 추진 위원회에서 주최한 「스마트공장구축 및

Read More...

용인특례시, 제2기 미세먼지 저감 및 대응·대책 위원회 구성

용인특례시, 제2기 미세먼지 저감 및 대응·대책 위원회 구성 – 전문가, 용인시민 등 12명…2년간 미세먼지 저감 정책·사업에 대한 자문 –

Read More...

영등포는 1년 365일 문화를 만듭니다…영등포구, ‘문화 1호선’추진

– 법정문화도시 4곳과 한국철도공사와 손잡고 문화협력 사업 추진 – 수도권 전철 안내 방송, 김효찬 작가의 시민 참여 프로그램 운영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