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가금류 48시간 이동중지 명령

In Main Menu

25일 24시~ 27일 24시…농장 5만3000곳·차량 3만6000대 등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AI 위기경보 ‘경계’ 발령, 24일 개최된 가축방역심의회 심의결과에 따라 전국 가금류 관련 사람·차량·물품 등을 대상으로 25일 24시부터 27일 24시까지 48시간 동안 일시 이동중지(Standstill) 명령을 발령한다고 밝혔다.

일시 이동중지는 국가동물방역통합시스템(KAHIS)에 등록된 농장(5만3000개소), 가금류 도축장(48개소), 사료공장(249개소), 축산관련 차량(3만6000대) 등 8만9000개에 적용된다.

농식품부는 이동중지 기간 중 중앙점검반을 구성(42개반, 84명)해 농가와 축산관련 시설의 적정 이행여부를 점검하고 위반사항 적발 시 관련 법령에 따라 과태료 부과 등 강력 조치하기로 했다.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위반할 경우에는 가축전염병예방법 제57조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된다.

농식품부는 일시 이동중지명령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 대상농가 및 축산관계자에 대해 SMS를 송부하고, 공고문을 게재하는 한편 생산자단체 및 농협 등의 자체연락망을 통해 발령내용을 사전에 전파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이번에 시행되는 일시 이동중지명령 조치가 실효성을 거둘 수 있도록 축산농가, 계열화사업자 및 지자체 등 방역주체에서 AI 차단방역 활동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You may also read!

용인특례시, ‘2024 온 가족 다문화 축제 We are Family’ 개최

– 이상일 시장 “다른 모습을 이해하고 서로의 문화를 배운다면 훌륭한 생활공동체를 만들 수 있을 것” – – 14개 국가

Read More...

안성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 ‘2024 한마음 치매극복 걷기행사’ 성료

– 걷기행사와 더불어 다양한 주제의 체험부스 마련등으로 다양한 연령대의 이해와 공감 이끌어내 – 안성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지난 25일 안성농업인새벽시장에서 지역주민과 치매환자 가족 등 8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2024 한마음 치매극복 걷기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행사는 치매예방에 좋은 ‘걷기’ 실천하며 치매 극복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치매 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하여 마련되었으며, 사전접수와 현장접수를 통해 치매에 관심이 있는 지역주민이 다수 참여한 가운데 걷기행사와 함께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주제별 체험부스 운영, 치매예방 홍보, 각종 이벤트 등을 통해 치매에 대한 지역주민의 이해와 관심을 이끌어냈다. 특히, 치매극복선도단체인 자원봉사센터, 노인복지관, 종합사회복지관, 해병대전우회, 중앙어머니자율방범대, 여성단체협의회, 안성맞춤공무원봉사대 등 120여명의 자원봉사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과 안성성모병원의 의료지원, 시설관리공단, 관내 대학 참여 등 여러 단체와 기관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지를 바탕으로 한마음으로 치매극복을 기원하는 의미있는 행사로 치러졌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이번 치매극복 걷기행사를 통해 치매에 대한 두려움과 편견을 없애는 치매 친화적 도시 안성에 한 발짝 더 가까워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외롭지 않도록 안심하고 지낼 수 있도록 치매안심도시 안성 만들기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워크온 애플리케이션 온라인 걷기행사에 참여자는 2,651명으로 치매와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치매친화적 사회적 공감대를 이끌어냈다. 오경섭 기자

Read More...

영등포구, 문화도시 거점공간 1호점 ‘문화라운지 따따따’ 개관

– 5.23. ‘문화라운지 따따따’ 개관…타임스퀘어 광장 내에 위치 – 주민, 지역 예술인 위한 문화활동의 장이자 소통 공간, 지역 기반의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