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대여소 없는 공영자전거 시스템 개발 추진

In 대구

수원시가 전국 최초로 스테이션(대여소) 없는 공영자전거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스테이션 없는 공영자전거 시스템GPS(위치 파악 시스템), 자동잠금해제, 빅데이터 분석 등 첨단 IoT(사물 인터넷) 기술을 결합한 자전거 대여·반납 체계다. 자전거 거치대, 키오스크(무인 정보안내시스템)가 필요없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주변에 있는 공영자전거를 검색하고, 자전거를 찾으면 자전거에 부착된 바코드를 스캔, 무선통신으로 잠금을 해제한 후 이용할 수 있다. 이용을 마치면 시내 주요 지점에 있는 자전거 주차공간(노면에 표시)에 세워두면 된다.

 

현재 공영자전거 시스템은 자전거 거치대와 대여·반납을 위한 키오스크로 이뤄져있다. 또 운영센터와 대여소 간 유무선 통신 시스템이 필요하고, 자전거를 다시 배치하는데 적지 않은 인력이 필요하다. 수원시가 도입을 추진하는 시스템은 거치대와 키오스크, 통신시스템 구축이 필요 없어 사업비를 크게 절약할 수 있다.

 

시뮬레이션(모의실험) 결과, 현재 시스템으로 공영자전거 3,720대를 이용할 수 있는 대여소를 만들려면 162억 원이 들지만,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하면 사업비가 1/3 수준으로(50여억 원) 줄어든다. 거치대, 키오스크, 전기통신시스템 구축 비용이 들지 않기 때문이다. 연간 운영비는 15억원으로 기존 시스템의 절반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난이 쉬워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지만 자전거 위치추적 시스템을 활용하고 디자인·색상을 독특하게 해 도난을 최대한 방지할 계획이다. 수원시는 3~6월 공영자전거 모델·관리운영프로그램(, 잠금장치 등) 개발 용역을 의뢰하고, 하반기에 시스템을 구축해 내년 1월부터 새로운 시스템을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최첨단을 걷고 있는 우리나라의 IoT 기술력과 통신인프라를 활용하면 스테이션 없는 공영자전거 시스템은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며 새로운 시스템이 도입되면 공영자전거 이용 활성화와 예산절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수원시는 수원화성 행궁광장, 화서문, 장안문, 연무대, 광교산 반딧불이 쉼터, 광교교, 광교 버스종점 등에 공영자전거 대여소 7곳을 운영하고 있다. 성인·여성·아동용 자전거 360대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이용료는 1,000원이다.

You may also read!

평택시, 「스마트공장구축 및 생산자동화전」 참가 홍보관 운영

평택시, 「스마트공장구축 및 생산자동화전」 참가 홍보관 운영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3일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SMATEC2022 추진 위원회에서 주최한 「스마트공장구축 및

Read More...

용인특례시, 제2기 미세먼지 저감 및 대응·대책 위원회 구성

용인특례시, 제2기 미세먼지 저감 및 대응·대책 위원회 구성 – 전문가, 용인시민 등 12명…2년간 미세먼지 저감 정책·사업에 대한 자문 –

Read More...

영등포는 1년 365일 문화를 만듭니다…영등포구, ‘문화 1호선’추진

– 법정문화도시 4곳과 한국철도공사와 손잡고 문화협력 사업 추진 – 수도권 전철 안내 방송, 김효찬 작가의 시민 참여 프로그램 운영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