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대여소 없는 공영자전거 시스템 개발 추진

In 대구

수원시가 전국 최초로 스테이션(대여소) 없는 공영자전거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스테이션 없는 공영자전거 시스템GPS(위치 파악 시스템), 자동잠금해제, 빅데이터 분석 등 첨단 IoT(사물 인터넷) 기술을 결합한 자전거 대여·반납 체계다. 자전거 거치대, 키오스크(무인 정보안내시스템)가 필요없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주변에 있는 공영자전거를 검색하고, 자전거를 찾으면 자전거에 부착된 바코드를 스캔, 무선통신으로 잠금을 해제한 후 이용할 수 있다. 이용을 마치면 시내 주요 지점에 있는 자전거 주차공간(노면에 표시)에 세워두면 된다.

 

현재 공영자전거 시스템은 자전거 거치대와 대여·반납을 위한 키오스크로 이뤄져있다. 또 운영센터와 대여소 간 유무선 통신 시스템이 필요하고, 자전거를 다시 배치하는데 적지 않은 인력이 필요하다. 수원시가 도입을 추진하는 시스템은 거치대와 키오스크, 통신시스템 구축이 필요 없어 사업비를 크게 절약할 수 있다.

 

시뮬레이션(모의실험) 결과, 현재 시스템으로 공영자전거 3,720대를 이용할 수 있는 대여소를 만들려면 162억 원이 들지만,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하면 사업비가 1/3 수준으로(50여억 원) 줄어든다. 거치대, 키오스크, 전기통신시스템 구축 비용이 들지 않기 때문이다. 연간 운영비는 15억원으로 기존 시스템의 절반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난이 쉬워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지만 자전거 위치추적 시스템을 활용하고 디자인·색상을 독특하게 해 도난을 최대한 방지할 계획이다. 수원시는 3~6월 공영자전거 모델·관리운영프로그램(, 잠금장치 등) 개발 용역을 의뢰하고, 하반기에 시스템을 구축해 내년 1월부터 새로운 시스템을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최첨단을 걷고 있는 우리나라의 IoT 기술력과 통신인프라를 활용하면 스테이션 없는 공영자전거 시스템은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며 새로운 시스템이 도입되면 공영자전거 이용 활성화와 예산절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수원시는 수원화성 행궁광장, 화서문, 장안문, 연무대, 광교산 반딧불이 쉼터, 광교교, 광교 버스종점 등에 공영자전거 대여소 7곳을 운영하고 있다. 성인·여성·아동용 자전거 360대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이용료는 1,000원이다.

You may also read!

경기 남부 7개 도시 미래형스마트벨트 1차 전략 발표

경기 남부 7개 도시 미래형스마트벨트 1차 전략 발표 – 용인시, 7개 도시-한국공항공사 청주공항 이용 혜택 제공 협약 체결 –

Read More...

평택시, 평택항 활성화를 위한 좌담회 개최

평택시, 평택항 활성화를 위한 좌담회 개최 – 해양수산부의 ‘평택항 개발계획’에 대한 개선책 마련위해 머리 맞대 –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6일

Read More...

마지막으로 야경에 취하고 랜선에서 노닐어 볼까요?

  – 2021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마지막 날 일정 – – 국악인 박애리의 사회와 남사당 풍물공연으로 열흘간의 대장정 마무리 – 지난 1일부터 시작된 2021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가 10일 저녁 폐막식을 끝으로 열흘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오후 7시부터 열리는 폐막식 행사는 미디어 퍼포먼스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국악인 박애리의 사회로 진행된다. 축제를 준비하는 과정부터 열흘간의 축제 기간 중 랜선으로 펼쳐진 다양한 공연과 야간경관, 자원봉사자들과 축제를 즐기는 시민들의 모습 등의 스케치 영상을 상영한 후 김보라 시장의 폐막 선언과 함께 축제는 마무리가 된다. 이어지는 폐막공연에서는 현재 각종 방송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유명 국악인 박애리가 판소리 춘향가 중 쑥대머리 한 대목과 사노라면, 희망가 등의 노래를 불러 코로나19로 지친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목소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안성시는 우리 전통문화의 세계화를 위해 남사당 놀이의 전통과 힙합의 컬래버레이션 ‘바우덕이 때려라 덩쿵 드랍 더 비트’라는 신작 공연으로 축제의 시작을 알렸듯, 마지막은 바우덕이의 예술정신을 계승・발전시키자는 축제의 주제를 담아 남사당 풍물공연으로 그 대미를 장식하기로 했다. 열흘간의 축제를 마무리하는 폐막식 행사와 공연은 오후 7시 유튜브 채널 ‘안성시’를 통해 생중계된다. 이에 앞서 오후 5시에 시작하는 안성문화예술 공연에서는 안성국악협회의 ‘한국 창작무용 본(本)’과 ‘명부의례무’를 선보일 예정이며, 지역 경제 피해를 극복하고자 네이버 쇼핑 라이브를 통해 총 30회를 준비했던 ‘안성랜선마켓’에서는 배, 배즙, 버섯, 안성맞춤 쌀을 마지막으로 판매가 종료된다. 단, 축제가 끝난 뒤에도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 ‘안성마춤마켓’을 검색하면 우수한 지역 농・특산품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오경섭 기자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