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연구를 모바일 동영상으로 쉽게 본다

In 부산

□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이희철)은 현재 수행하고 있는 생태연구를 쉽고 정확하게 알리기 위한 동영상을 12월 18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 이번 연구 동영상은 모바일웹으로 제작하여 스마트폰에서 볼 수 있다. 유투브 등 동영상 사이트에서 ‘국립생태원 연구미디어채널’ 등으로 검색하면 찾아 볼 수 있다.

□ 연구 동영상은 국립생태원 연구진이 현장에서 수집한 사진, 소리, 영상 등의 자료를 생태학에 대한 기본 지식이 없이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담당 연구자가 직접 설명하는 방식으로 구성했다.

○ 동영상은 ‘박쥐연구-오해와 편견’, ‘도심매미연구-여름소리·소음’, ‘배설물연구-똥이 말한다’, ‘생물모방연구-생태학과 공학의 만남’ 등 4편이 준비됐다.

○ 4편의 동영상은 해상도 1920×1080(풀HD) 영상을 제공해 밤에 활동하는 박쥐 등 야생동물의 생생한 모습을 볼 수 있다.

□ 국립생태원은 내년 1월 이후 유부도의 검은머리물떼새, 박쥐생태연구-어둠의 주인공 박쥐, 개리의 이동연구, 볼바키아, 생물모방연구-2 등 5편의 영상을 추가로 제공할 계획이다.

※ 개리: 오리과에 속한 조류, 볼바키아: 모기의 세포질에 사는 박테리아의 일종으로 모기의 성별을 교란시키는 친환경 제제로 활용할 수 있어 최근 관련 연구가 세계 여러 나라에서 진행 중 임

□ 국립생태원은 이번 연구 동영상이 모바일웹으로 제공되기 때문에 생태교육 교재나 전시 콘텐츠로 활용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했다.

○ 이희철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연구 동영상은 국립생태원 연구 현장을 국민들이 직접 보고 들을 수 있다”면서 “이 영상 서비스가 앞으로 연구 담당자와 국민이 직접 소통하고 지속적으로 공유할 수 있는 창구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