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생활권 주변 도시숲 조성 위해 큰 나무 심기 추진

In 경기

평택시 (시장 공재광)는 미세먼지 저감 및 사계절 꽃이 피는 평택을 만들고 시민들에게 도심 속 편안한 휴식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보다 40억이 증가한 83억원의 예산을 확보 나무심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큰 나무심기 사업의 금년도 첫 번째 사업으로 금년 1월

입주 예정지역인 세교도시개발지구 내 힐스테이 아파드와 인접한 세교산단 완충녹지에 매타스퀘아 수종 64주, 스토로브 잣나무 수종 137주 침엽수를 식재했다.

공재광 평택시장은 “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지속적으로 큰 나무심기 및 사계절 꽃이 피는 평택만들기를 통해 미세먼지가 낮고 계절감이 있는 청정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침엽수 나무 한 그루가 연간 44g의 미세먼지를 흡수하는데 금회 식재한 매타스퀘아 64주는 2,800g 미세먼지를, 스토로브 잣나무는 6,000g 미세먼지를 흡수하여 이 지역에서 총8,800g 미세먼지를 더 흡수하는 효과를 보게될것 이라”고 덧붙였다.

You may also read!

용인시, 국제대학생 교류 강화 위해 4자 협약 체결

용인시, 국제대학생 교류 강화 위해 4자 협약 체결 – 명지대학교·중국 태안시·산동제일의과대학 상호 협력 약속 – 용인시는 16일 국제대학생 교류를

Read More...

안성시육아종합지원센터, ‘대체교사 지원사업’ 추진

지난 5월 개소한 안성시육아종합지원센터(센터장 한은숙)에서는 어린이집 보육교사를 위해 ‘대체교사 지원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대체교사 지원사업’이란 관내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연가 및 보수교육 등으로 보육 공백이 발생 시 대체교사를 파견하여 어린이집의 원활한 운영을 돕는 사업이다. 올해 상반기, 안성시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는 연차(113건) 및 질병(13건), 가족 관련(3건) 등의 사유로 보육교사 부재 시 대체교사를 지원하였으며, 대체교사를 지원받은 어린이집의 97%가 사업에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센터에서는 대체교사의 역량 강화를 위해 영유아의 개별특성에 맞춘 정서 지원 교육 및 놀이, 영유아 중심 보육 교육 등을 다양한 직무 교육을 실시하여, 좀 더 발전적인 교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한은숙 안성시육아종합지원센터장은 “대체교사의 역량 강화 및 추가채용 등을 통해 보육 공백의 발생을 최소화하고, 보육교사가 자유롭게 연가 등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그간 보육교사들이 일이 있어도 편하게 휴가를 쓸 수 없었는데, 대체교사 지원사업이 보육교사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안정적인 보육환경을 조성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김영석 기자

Read More...

평택시 늘어나는 ‘1인 가구’ 지원 속도낸다

평택시 늘어나는 ‘1인 가구’ 지원 속도낸다 – 1인 가구 지원을 위한 TF회의 개최 –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15일 늘어나는 1인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