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2018년 보통교부세 2,210억원 확보로 주요사업 추진 청신호

In 미분류

안성시(시장 황은성)는 2018년 2,210억 원의 보통교부세 확보가 확정되었다. 지난 2017년 채무제로 선언에 이어 건전한 재정운영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밝혔다. 안성시가 확보한 2018년도 보통교부세 2,210억 원은 경기도 내에서 남양주시(2,494억 원)와  고양시(2,342억 원) 다음으로 많은 금액으로 민선6기 주요사업 마무리에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그 동안 확보해 온 보통교부세 추이와 비교해보면 안성시 보통교부세 확보액은 2015년 처음으로 1,000억 원 대를 돌파한데 이어 불과 3년 만에 2,000억 원을 넘어섰으며, 지난해와 비교해서도 약 30%인 510억 원이 증가하였다.

 < 안성시 보통교부세 교부추이 (단위 : 백만원) >

보통교부세는 내국세 총액의 19.24%를 전국 자치단체에 나누어 주는 재원으로 기준재정수요 및 기준재정수입 기초통계를 바탕으로 배분되고 있으며, 아울러 자치단체의 자체노력 정도를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보통교부세 확보액이 증가한 이유는 첫째, 내국세 수입의 증가 둘째, 인건비 등 경상경비 절감에 따른 세출효율화 및 지방세 징수율 제고 셋째, 100여개에 이르는 각종 통계자료 작성 및 관리에 노력한 결과로 설명할 수 있다.

안성시는 지방세 등 자체수입이 증가하는 추세에 있어 이번 보통교부세 증가가 지역쇠퇴형 모델이 아닌 수요폭발형 모델에 가깝다고 설명하면서 지속적인 기초통계자료 관리와 지방세 수입증대를 통해 지속적인 보통교부세 확보와 보다 안정적인 재정구조를 갖춰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안성시는 2017년 최종예산 기준 9,12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편성한데 이어 향후 수 년 내에 예산 1조원 시대를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성시 관계자는 “2017년 채무제로 선언에 이어 2018년에도 보통교부세를 충분히 확보하게 되어 안성발전을 위한 기반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보통교부세가 곧 시민 여러분의 안전과 편의 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에 사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You may also read!

평택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삼성전자 평택캠퍼스가 나선다

평택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삼성전자 평택캠퍼스가 나선다 – 평택사랑상품권 10억원 구매해 임직원에 제공 –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Read More...

안성시 일죽면, ‘일죽면 발전 및 번영 기원’ 산행 및 청렴캠페인 실시

  안성시 일죽면에서는 가정의 달 5월의 첫날부터 일죽면의 발전과 번영을 기원하며 마곡산 산행에 나섰다. 이날 산행에는 김보라 안성시장을 비롯하여 일죽면 기관사회단체장 및 이장단협의회 등 50여명이 참여하였고, 일죽면 월정리 및 화곡리, 고은리 일원의 시유지 활용방안과 도로 확장공사 등에 대해 논의하며 일죽면 발전을 위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산행과 함께 진행된 간담회를 통해 지역 간 불균형과 지속가능한 도시, 권역별 맞춤발전계획 운영 등에 대해 설명하였으며, “일죽면의 발전과 번영을 기원하는 산행 및 간담회에 참여해 주신 모든 단체장 및 이장님들께 감사드리고, 지역 간 불균형 해소 및 일죽면 발전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죽면에서는 이날 청렴도 향상 정책의 일환으로 청렴캠페인도 실시하여 청렴의식 확산을 위해 노력했다.   오경섭 기자

Read More...

백군기 용인시장, 근로자의 날 기념 11명 표창 격려

백군기 용인시장, 근로자의 날 기념 11명 표창 격려 백군기 용인시장은 30일 시장실에서 근로자의 날을 기념해 산업현장에서 노사관계 안정과 협력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