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유목민 최대의 축제 ‘나담축제’ 소개

In 대구

나담축제의 생생한 현장소식을 통해 보는 몽골의 여행 이야기

몽골 평균 나이 5세의 몽골의 소년들은 흙먼지를 뒤집어 써가며 광활한 초원을 말과 한 몸이 되어 달린다. 소년들은 걷기 시작하면서부터 뛰는 법 보다 말 타는 법을 먼저 배운다. 말 경주가 이루어지는 초원에 차를 세우고 응원하는 현지인들, 최종 결승점에서 우승자를 기다리는 관광객들 모두 1등 혹은 선두그룹에만 집중하지 않는다. 등수에 관계없이 평균 20km가 넘는 길을 말과 함께 외롭게 달려온 어린 기수에게 환호와 응원을 보낸다. 1등에겐 명예와 상금이 주어지고, 꼴찌에겐 특별한 이름을 지어주고 더 많은 격려를 해주는 가장 몽골인다운 축제이자 민족 최대의 명절인 나담 축제로 특별한 여행을 떠나보자.

몽골의 유일한 대표 축제이자 명절인 나담축제

나담(Naadam)은 몽골어로 축제, 놀이라는 뜻으로도 통용된다. 일년에 한 번 7월부터 8월에 걸쳐 몽골 전역에서 행해지지만 가장 큰 규모는 국가 주최로 수도인 울란바타르에서 열리는 내셔널 나담으로, 매년 7월 11일 몽골 독립기념일을 기념하여 시작한다. 7월 10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3일간 울란바타르 일대는 온통 축제 분위기에 휩싸인다. 말타기, 활쏘기, 몽골 전통 씨름경기가 나담의 대표적인 경기이며 몇 년 전부터는 울란바타르의 중심인 칭기스칸 광장과 말경주가 열리는 후이덜렁후닥에서 크고 작은 이벤트와 공연들도 끊이지 않는 그야말로 복합적인 축제의 모습으로 현지인들과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9개의 깃발 사열식과 함께 시작되는 나담축제

나담축제의 공식적인 시작은 칭기스칸 광장에 위치한 정부 청사 앞에서 나담축제를 상징하는 9개의 깃발 사열식과 함께한다. 9개의 깃발은 대 몽골 제국을 호령한 칭기스칸과 함께 전성기를 누렸던 9명의 장군들을 의미한다고 한다. 정부 청사에 보관되어 있던 깃발은 나담축제 개막식이 열리는 주 경기장으로 옮겨지며 나담축제 기간 내내 경기장을 지키는데 폐막식까지 타오르는 올림픽 성화와 같은 역할을 한다. 말을 탄 기마병들은 그 기세가 하늘을 찌를 듯 하며, 이를 지켜보는 현지인들과 관광객들은 연이어 셔터를 눌러대기 바쁘다. 구름 한 점 없는 화창하고 서늘한 한국의 가을 날씨를 꼭 닮은 몽골의 여름, 가장 빛나는 계절이 시작되고 있는 것이다.

개막식만큼 인기가 많은 몽골 전통 만두 호쇼르

개막식이 시작되려면 시간이 많이 남아 있지만 나담 주 경기장 주변은 이른 시각부터 인산인해를 이룬다. 그 중 가장 붐비는 곳은 몽골 전통 튀김만두 호쇼르를 파는 상점들이다. 나담축제에서는 모두가 호쇼르를 먹는다. 양고기와 야채를 다져 속을 만들고 즉석에서 튀겨 낸 호쇼르를 호호 불어가며 먹어 보았다면 나담축제를 제대로 즐기고 있는 것이다. 나담 호쇼르를 맛보았다면 개막식이 열리는 주 경기장 안으로 들어가보자. 군악대의 음악에 맞추어 말을 탄 기마병들이 칭기스칸 광장에서부터 가지고 달려온 깃발을 세우는 의식을 행한다. 이어 나담축제에 참가하는 씨름 선수들, 활쏘기 선수들, 무용수들, 스폰서 사에서 나온 참가자들이 퍼레이드와 군무를 펼친다. 몽골의 전통 복장을 한 무용수들은 제법 규모 있는 매스게임을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몽골의 국민 가요인 톨린 훌(Tolin Hul)*이 흘러나오자 공연 참가자, 군인과 경찰, 관객이 모두 하나가 되어 박수를 치며 노래를 따라 부른다. 몽골의 전통 매인 숑골**이 몽골의 높은 하늘을 가르며 나담축제 개막식은 막을 내린다.
* 톨린 홀(Tolin Hul): 몽골의 전통 말을 노래한 곡으로 말발굽 소리와 몽골 전통악기가 어우러져 몽골인과 몽골 말의 기상을 노래한다
** 숑골: 우리나라의 송골매와 그 어원을 같이 하며 주로 몽골 북부, 알타이 삼림지대에 서식한다

나담의 하이라이트 말 경주

주 경기장과 그 주변에서 개막식, 씨름 경기, 활쏘기가 열리는 동안 울란바타르에서 40km 떨어진 후이덜렁후닥은 말 경주에 참가하기 위해 몽골 곳곳에서 모여든 기수와 가족들, 코치들, 관광객들로 붐빈다. 말 경주는 크게 참가하는 말과 기수의 나이에 따라 경주의 종류가 구분되며 하루에 평균 2~3차례 경기가 펼쳐진다. 가장 인기 있는 말 경주는 5살짜리 기수가 본인과 동갑내기인 말을 타고 달리는 나담 2일 차 경기이다. 아침 일찍 시작하는 경주를 보기 위해 현지인들은 새벽부터 경주장으로 차를 몰아 달린다. 말을 몰 듯이 차를 운전하는 몽골인들이 펼치는 말 경주 예행 연습 같아 보인다. 말 경주장이라고 하여도 특별히 트랙이 만들어 지거나 코스가 그려져 있지 않고, 거대한 초원 자체가 경주 트랙이다. 대신 결승선이 있는 지점에는 올해로 7회째를 맞는 몽골 전통 문화와 공연을 체험할 수 있는 문화나담 축제장과 어린이를 위한 각종 놀이 시설, 기념품을 파는 곳, 먹거리 장터 등이 열린다. 아이들은 드넓은 초원을 배경으로 연을 날리고, 가족들은 피크닉을 나와 모처럼의 축제를 즐긴다.

말경주를 제대로 관람하고 싶다면 결승선 보다는 출발 지점을 추천한다. 1등을 관람하는 것도 의미가 있지만 300~500마리가 흙먼지를 일으키며 한꺼번에 달려 나가는 출발 장면은 그 어디에서도 보기 힘든 장엄한 풍경을 선물할 것이다. 보통 말 경주는 짧게는 15km, 길게는 25~30km를 달려 결승선에 도착한다. 흙먼지를 뒤집어쓰고 그 먼 거리를 말과 혼연일체가 되어 완주한 어린 기수에게 몽골인들은 자신이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찬사를 보낸다. 땀에 흠뻑 젖어 앞만 보고 달려온 어린 말들도 명예를 얻는다. 사람들은 1등 말의 땀을 만지면 한해 동안 모든 액운이 사라지고 만사가 형통해 진다고 믿는다. 꼴찌로 들어온 말에게도 특별한 닉네임이 주어진다. 올해는 비록 꼴찌를 했지만 더 열심히 연습해서 내년에는 꼭 더 좋은 성적을 내라는 의미가 담겨있다고 한다. 초원을 지나치다 자신의 게르에 들린 여행자라면 누구나 반갑게 맞이하며 자신의 집을 내어주고 차와 먹거리를 대접하는 유목민들의 따뜻한 마음씨를 그대로 닮았다.

나담축제와 함께 여행하기

몽골에도 사계절이 있다. 다만 봄, 여름, 가을이 짧고 10월부터 시작되는 겨울이 길다. 그 중에서도 가장 빛나는 계절인 여름은 7월과 8월 딱 두 달간이다. 나담축제는 그 황금 계절의 시작을 알린다. 관광객이 많은 시즌의 특성상 숙소와 차량 예약은 서두르는 것이 좋다. 특히 나담축제 기간에는 주요 박물관과 대형 백화점을 제외한 관공서, 시장, 상점 등은 영업을 하지 않으니 축제기간을 전후하여 필요한 것들은 미리 사거나 준비를 해 놓는 것이 좋다. 나담축제를 즐겼다면 시간을 내어 외곽의 초원이나 사막으로 짧은 여행을 다녀오는 것도 좋다. 보통 나담축제를 포함하여 5박 6일 정도의 일정이면 충분히 축제와 몽골의 대 자연을 즐길 수 있다. 말 경주를 보고 초원을 달리고픈 마음이 들었다면 한번쯤 말타기에 도전해 보는 것은 어떨까. 빌딩 숲과 만원 지하철에 둘러 싸여 있던 우리들에게 광활한 초원을 달리는 경험은 그 자체로 신비함을 선물할 것이다. 내년 여름에는 몽골의 나담축제로 휴가를 떠나보자.

You may also read!

안성시 삼죽면사무소, ‘청렴부럼깨기’ 행사 실시

  안성시 삼죽면사무소는 26일, 정월 대보름을 맞이하여 ‘청렴부럼깨기’ 행사를 진행했다. 삼죽면사무소 직원들은 우리 선조들이 정월대보름에 부럼을 깨 한 해의 액운을 물리쳤듯이 ‘청렴부럼깨기’ 행사를 통해 부정부패를 물리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김진관 삼죽면장은 “청렴부럼깨기 행사를 통해 청렴한 생활에 대한 각오를 다지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직원 모두 건강하고 즐거운 생활을 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영석 기자

Read More...

안성시, 2022년 한강수계관리기금 확보를 위한 친환경 청정사업 설명회 개최

  안성시는 26일, 2022년 친환경 청정사업 신청을 통한 한강수계관리기금 확보를 위해 사업관계부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친환경 청정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친환경 청정사업이란 잠실수중보 상류지역을 대상으로 수질오염을 최소화하면서 지역발전을 유도하는 사업을 한강수계관리기금으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그동안 안성시는 한강수계 상류지역에 위치하지만 상수원관리지역에는 포함되지 않아 친환경 청정사업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어왔다. 하지만 2019년 11월 26일「한강수계 상수원 수질개선 및 주민지원 등에 관한 법률」이 개정됨에 따라 안성시 한강수계지역이 친환경 청정사업 지원 대상에 포함되면서, 안성시는 동부권 친환경미생물 배양실 및 BM활성수 생산시설 설치비로 2020년도와 2021년도에 기금 16억 1500만원을 확보하였다. 이번 설명회는 사업에 대한 높은 이해를 바탕으로 보다 많은 친환경 청정사업을 신청하도록 관계 실무자들을 독려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친환경 청정사업 대상사업 종류, 타시군 사례 등 친환경 청정사업에 대한 주요내용과 확실한 사업 선정을 위한 친환경 청정사업 지원신청서 작성 시 유의사항 등을 전달했다. 안성시 관계자는 “이번 설명회를 통해 다양한 친환경 청정사업이 발굴 및 선정되어 환경오염을 최소화하면서 안성시 지역발전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영석 기자  

Read More...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촉구 및 재발방지 대책회의 가져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촉구 및 재발방지 대책회의 가져 – 평택시, 평택경찰서, 주한미군측 회의 실시 – 최근 신장동 외국인 코로나19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