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유목민 최대의 축제 ‘나담축제’ 소개

In 대구

나담축제의 생생한 현장소식을 통해 보는 몽골의 여행 이야기

몽골 평균 나이 5세의 몽골의 소년들은 흙먼지를 뒤집어 써가며 광활한 초원을 말과 한 몸이 되어 달린다. 소년들은 걷기 시작하면서부터 뛰는 법 보다 말 타는 법을 먼저 배운다. 말 경주가 이루어지는 초원에 차를 세우고 응원하는 현지인들, 최종 결승점에서 우승자를 기다리는 관광객들 모두 1등 혹은 선두그룹에만 집중하지 않는다. 등수에 관계없이 평균 20km가 넘는 길을 말과 함께 외롭게 달려온 어린 기수에게 환호와 응원을 보낸다. 1등에겐 명예와 상금이 주어지고, 꼴찌에겐 특별한 이름을 지어주고 더 많은 격려를 해주는 가장 몽골인다운 축제이자 민족 최대의 명절인 나담 축제로 특별한 여행을 떠나보자.

몽골의 유일한 대표 축제이자 명절인 나담축제

나담(Naadam)은 몽골어로 축제, 놀이라는 뜻으로도 통용된다. 일년에 한 번 7월부터 8월에 걸쳐 몽골 전역에서 행해지지만 가장 큰 규모는 국가 주최로 수도인 울란바타르에서 열리는 내셔널 나담으로, 매년 7월 11일 몽골 독립기념일을 기념하여 시작한다. 7월 10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3일간 울란바타르 일대는 온통 축제 분위기에 휩싸인다. 말타기, 활쏘기, 몽골 전통 씨름경기가 나담의 대표적인 경기이며 몇 년 전부터는 울란바타르의 중심인 칭기스칸 광장과 말경주가 열리는 후이덜렁후닥에서 크고 작은 이벤트와 공연들도 끊이지 않는 그야말로 복합적인 축제의 모습으로 현지인들과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9개의 깃발 사열식과 함께 시작되는 나담축제

나담축제의 공식적인 시작은 칭기스칸 광장에 위치한 정부 청사 앞에서 나담축제를 상징하는 9개의 깃발 사열식과 함께한다. 9개의 깃발은 대 몽골 제국을 호령한 칭기스칸과 함께 전성기를 누렸던 9명의 장군들을 의미한다고 한다. 정부 청사에 보관되어 있던 깃발은 나담축제 개막식이 열리는 주 경기장으로 옮겨지며 나담축제 기간 내내 경기장을 지키는데 폐막식까지 타오르는 올림픽 성화와 같은 역할을 한다. 말을 탄 기마병들은 그 기세가 하늘을 찌를 듯 하며, 이를 지켜보는 현지인들과 관광객들은 연이어 셔터를 눌러대기 바쁘다. 구름 한 점 없는 화창하고 서늘한 한국의 가을 날씨를 꼭 닮은 몽골의 여름, 가장 빛나는 계절이 시작되고 있는 것이다.

개막식만큼 인기가 많은 몽골 전통 만두 호쇼르

개막식이 시작되려면 시간이 많이 남아 있지만 나담 주 경기장 주변은 이른 시각부터 인산인해를 이룬다. 그 중 가장 붐비는 곳은 몽골 전통 튀김만두 호쇼르를 파는 상점들이다. 나담축제에서는 모두가 호쇼르를 먹는다. 양고기와 야채를 다져 속을 만들고 즉석에서 튀겨 낸 호쇼르를 호호 불어가며 먹어 보았다면 나담축제를 제대로 즐기고 있는 것이다. 나담 호쇼르를 맛보았다면 개막식이 열리는 주 경기장 안으로 들어가보자. 군악대의 음악에 맞추어 말을 탄 기마병들이 칭기스칸 광장에서부터 가지고 달려온 깃발을 세우는 의식을 행한다. 이어 나담축제에 참가하는 씨름 선수들, 활쏘기 선수들, 무용수들, 스폰서 사에서 나온 참가자들이 퍼레이드와 군무를 펼친다. 몽골의 전통 복장을 한 무용수들은 제법 규모 있는 매스게임을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몽골의 국민 가요인 톨린 훌(Tolin Hul)*이 흘러나오자 공연 참가자, 군인과 경찰, 관객이 모두 하나가 되어 박수를 치며 노래를 따라 부른다. 몽골의 전통 매인 숑골**이 몽골의 높은 하늘을 가르며 나담축제 개막식은 막을 내린다.
* 톨린 홀(Tolin Hul): 몽골의 전통 말을 노래한 곡으로 말발굽 소리와 몽골 전통악기가 어우러져 몽골인과 몽골 말의 기상을 노래한다
** 숑골: 우리나라의 송골매와 그 어원을 같이 하며 주로 몽골 북부, 알타이 삼림지대에 서식한다

나담의 하이라이트 말 경주

주 경기장과 그 주변에서 개막식, 씨름 경기, 활쏘기가 열리는 동안 울란바타르에서 40km 떨어진 후이덜렁후닥은 말 경주에 참가하기 위해 몽골 곳곳에서 모여든 기수와 가족들, 코치들, 관광객들로 붐빈다. 말 경주는 크게 참가하는 말과 기수의 나이에 따라 경주의 종류가 구분되며 하루에 평균 2~3차례 경기가 펼쳐진다. 가장 인기 있는 말 경주는 5살짜리 기수가 본인과 동갑내기인 말을 타고 달리는 나담 2일 차 경기이다. 아침 일찍 시작하는 경주를 보기 위해 현지인들은 새벽부터 경주장으로 차를 몰아 달린다. 말을 몰 듯이 차를 운전하는 몽골인들이 펼치는 말 경주 예행 연습 같아 보인다. 말 경주장이라고 하여도 특별히 트랙이 만들어 지거나 코스가 그려져 있지 않고, 거대한 초원 자체가 경주 트랙이다. 대신 결승선이 있는 지점에는 올해로 7회째를 맞는 몽골 전통 문화와 공연을 체험할 수 있는 문화나담 축제장과 어린이를 위한 각종 놀이 시설, 기념품을 파는 곳, 먹거리 장터 등이 열린다. 아이들은 드넓은 초원을 배경으로 연을 날리고, 가족들은 피크닉을 나와 모처럼의 축제를 즐긴다.

말경주를 제대로 관람하고 싶다면 결승선 보다는 출발 지점을 추천한다. 1등을 관람하는 것도 의미가 있지만 300~500마리가 흙먼지를 일으키며 한꺼번에 달려 나가는 출발 장면은 그 어디에서도 보기 힘든 장엄한 풍경을 선물할 것이다. 보통 말 경주는 짧게는 15km, 길게는 25~30km를 달려 결승선에 도착한다. 흙먼지를 뒤집어쓰고 그 먼 거리를 말과 혼연일체가 되어 완주한 어린 기수에게 몽골인들은 자신이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찬사를 보낸다. 땀에 흠뻑 젖어 앞만 보고 달려온 어린 말들도 명예를 얻는다. 사람들은 1등 말의 땀을 만지면 한해 동안 모든 액운이 사라지고 만사가 형통해 진다고 믿는다. 꼴찌로 들어온 말에게도 특별한 닉네임이 주어진다. 올해는 비록 꼴찌를 했지만 더 열심히 연습해서 내년에는 꼭 더 좋은 성적을 내라는 의미가 담겨있다고 한다. 초원을 지나치다 자신의 게르에 들린 여행자라면 누구나 반갑게 맞이하며 자신의 집을 내어주고 차와 먹거리를 대접하는 유목민들의 따뜻한 마음씨를 그대로 닮았다.

나담축제와 함께 여행하기

몽골에도 사계절이 있다. 다만 봄, 여름, 가을이 짧고 10월부터 시작되는 겨울이 길다. 그 중에서도 가장 빛나는 계절인 여름은 7월과 8월 딱 두 달간이다. 나담축제는 그 황금 계절의 시작을 알린다. 관광객이 많은 시즌의 특성상 숙소와 차량 예약은 서두르는 것이 좋다. 특히 나담축제 기간에는 주요 박물관과 대형 백화점을 제외한 관공서, 시장, 상점 등은 영업을 하지 않으니 축제기간을 전후하여 필요한 것들은 미리 사거나 준비를 해 놓는 것이 좋다. 나담축제를 즐겼다면 시간을 내어 외곽의 초원이나 사막으로 짧은 여행을 다녀오는 것도 좋다. 보통 나담축제를 포함하여 5박 6일 정도의 일정이면 충분히 축제와 몽골의 대 자연을 즐길 수 있다. 말 경주를 보고 초원을 달리고픈 마음이 들었다면 한번쯤 말타기에 도전해 보는 것은 어떨까. 빌딩 숲과 만원 지하철에 둘러 싸여 있던 우리들에게 광활한 초원을 달리는 경험은 그 자체로 신비함을 선물할 것이다. 내년 여름에는 몽골의 나담축제로 휴가를 떠나보자.

You may also read!

평택시 여성단체협의회 ‘이웃사랑 여름김치 담그기’

평택시 여성단체협의회 ‘이웃사랑 여름김치 담그기’ 평택시 여성단체협의회(회장 김민서)는 지난 22일, 23일 양일간 지역의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이웃사랑

Read More...

찬사와 호평 쏟아지는 ‘안성 남사당 바우덕이 풍물 상설공연’

“매주 주말, 안성맞춤랜드 남사당공연장으로 오세요!” 안성시립남사당바우덕이풍물단이 지난 3월부터 매주 주말마다 선보이고 있는 ‘안성 남사당 바우덕이 풍물 상설공연’에 많은 관람객의 뜨거운 찬사와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안성 남사당 바우덕이 풍물 상설공연’ 온라인 예매를 대행하는 인터파크에 등록된 관객 평점이 6월 24일 기준, 무려 9.9점에 달하고 있다. ‘짜임새 있는 공연이네요(utopia3***)’, ‘10점으론 부족합니다. 너무 알찬 공연이었어요!, 부모님도 좋아하시고 같이 보는 관객 어르신들이 즐거워하시는 모습에 절로 기분이 좋아지기도 합니다.(syjh2***)’, ‘감명깊게 잘 봤습니다. 와 전 국민이 한번씩 꼭 봤으면 좋겠습니다. 바우덕이님 외에 모든 연기자분들 그리고 아기들까지 얼마나 연습을 하셨을지요 눈물나게 감동이었어요.(mahab***)’ 등 관객 후기에서도 열띤 반응이 느껴진다. 권호웅 안성시 문화예술사업소장은 “지속적으로 미비점을 보완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공연의 질을 향상시켜왔다”며 “문화의 도시 안성이 남사당놀이로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다는 강한 자신감이 든다”고 말했다. 한편 중반부를 지나고 있는 ‘안성 남사당 바우덕이 풍물 상설공연’은 오는 11월 26일까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양일간 안성맞춤랜드 내 남사당공연장에서 관객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오경섭 기자

Read More...

영등포구, 청년 예술가 엮어 문화 저변 넓힌다

– 청년 예술가 교류 지원하는 ‘아트넷(Art-net)’ 사업 추진 – 문화기획‧미술‧무용 등 청년 예술가 23명 참여, 24일 발대식 가져 –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