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EEZ 내 불법 조업어선 처벌기준 대폭 강화

In footer_menu, 칼럼

일본의 ‘외국인 어업규제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일본 EEZ(배타적경제수역) 내에서 불법조업으로 적발된 어선에 대한 처벌기준이 대폭 강화된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최근 오가사와리제도 주변 등에서 급증하고 있는 중국어선의 산호불법어업 대책의 일환으로 지난 11월 19일 ‘외국인 어업규제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여 금년 12월 상순부터 시행 예정임을 통보해 왔다고 밝혔다.

주요 개정내용을 살펴보면, 무허가조업 등 불법조업 적발시에는 400만엔에서 3,000만엔 이하로, 임검 불응으로 적발시에는 30만엔에서 300만엔 이하로 최고 10배 가량 늘어났다.

이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우리나라 근해와 일본 배타적경제수역 경계선 근처에서 조업하는 우리도 근해연승 어선에 대하여 수협, 어업정보통신국, 지역어선주협회 등을 통한 지도 및 홍보를 강화하여 나포 등 단 한건의 사고도 발생치 않도록 행정력을 강화해 나 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들어 일본 EEZ(배타적경제수역) 내에서 불법조업으로 적발된 제주선적 어선은 7척으로 915만엔의 담보금을 납부했다.

You may also read!

용인특례시, 용인경전철 하루 평균 승객 4만명 넘어섰다

– 지난 4월 한 달간 일평균 4만 82명 탑승…2013년 개통 이래 최고 기록 –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용인경전철이 올 1월

Read More...

안성종합사회복지관, 두원공과대학교 업무협약(MOU) 체결

안성종합사회복지관(관장 장은순)은 5월 8일 두원공과대학교(총장 임해규)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 기관이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체계적이고 통합적인 안전망을 구축하여 주민의 복지증진과 관련된 공익목적 사업을 활성화하고, 이와 관련된  상호 교류 및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자 체결되었다. 이날 참석한 두원공과대학교 남성현 교수는 “지역사회봉사 및 교류 활성화를 위해 인적・물적 자원을 지원하고, 지역사회 복지 발전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 및 교육, 연구 등에 협력하여 복지관과 함께 지역주민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장은순 관장은 “지역주민들의 사회복지 향상 및 증진을 위해 두원공과대학교와 협력하여 사회적, 경제적 소외계층을 위해 노력하는 사회복지 전문기관이 되겠다.”라고 전했다. 오경섭 기자

Read More...

영등포구, ‘어린이 보호구역’ 보행로 확보 본격화

– 관내 어린이 보호구역 총 168개 구간 전수조사 실시 – 보행로 미확보 14개 구간 …구간별 맞춤형 개선 방안 마련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