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친환경 생리활성수 생산플랜트 설치

In 부산

9월 완공, 활성수 하루 4톤 생산해 농가 공급 –

용인시는 한강수계유역청과 함께 사업비 4억 9천만원을 투입, 친환경 생리활성수 생산플랜트를 농업기술센터에 설치한다고 28일 밝혔다.

친환경 생리활성수는 미생물이 생산한 효소, 호르몬, 생장촉진물질 등 유용물질과 암석으로부터 추출된 칼슘, 마그네슘, 게르마늄 등 각종 미네랄이 풍부한 생리활성수로서, 토양 환경개선과 지력향상은 물론 축사 악취 저감, 파리 등 유해해충 발생 억제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는 그동안 유용미생물을 생산하여 농가에 공급하였으나, 생산량이 한정되어 있어 공급난에 처해 있었다. 그러나 이번에 시설을 완공하게 되면 이러한 문제점을 충분히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용인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9월에 시설이 완공되면 10월부터 친환경생리활성수를 하루 4톤씩 생산하여 농가에 공급할 계획이며, 이와 함께 유용미생물 생산시설도 증설하여 관내 친환경농축산업 육성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You may also read!

용인시, 국제대학생 교류 강화 위해 4자 협약 체결

용인시, 국제대학생 교류 강화 위해 4자 협약 체결 – 명지대학교·중국 태안시·산동제일의과대학 상호 협력 약속 – 용인시는 16일 국제대학생 교류를

Read More...

안성시육아종합지원센터, ‘대체교사 지원사업’ 추진

지난 5월 개소한 안성시육아종합지원센터(센터장 한은숙)에서는 어린이집 보육교사를 위해 ‘대체교사 지원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대체교사 지원사업’이란 관내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연가 및 보수교육 등으로 보육 공백이 발생 시 대체교사를 파견하여 어린이집의 원활한 운영을 돕는 사업이다. 올해 상반기, 안성시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는 연차(113건) 및 질병(13건), 가족 관련(3건) 등의 사유로 보육교사 부재 시 대체교사를 지원하였으며, 대체교사를 지원받은 어린이집의 97%가 사업에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센터에서는 대체교사의 역량 강화를 위해 영유아의 개별특성에 맞춘 정서 지원 교육 및 놀이, 영유아 중심 보육 교육 등을 다양한 직무 교육을 실시하여, 좀 더 발전적인 교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한은숙 안성시육아종합지원센터장은 “대체교사의 역량 강화 및 추가채용 등을 통해 보육 공백의 발생을 최소화하고, 보육교사가 자유롭게 연가 등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그간 보육교사들이 일이 있어도 편하게 휴가를 쓸 수 없었는데, 대체교사 지원사업이 보육교사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안정적인 보육환경을 조성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김영석 기자

Read More...

평택시 늘어나는 ‘1인 가구’ 지원 속도낸다

평택시 늘어나는 ‘1인 가구’ 지원 속도낸다 – 1인 가구 지원을 위한 TF회의 개최 –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15일 늘어나는 1인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