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농산물 인터넷 직거래

In 광주, 칼럼

제값 받아 좋고, 믿을 수 있는 농산물 싸게 구입할 수 있어 좋아

 

안동시 풍산읍 죽전리에서 사과를 재배하고 있는 손병규(56)·진희영(48) 부부는 사과 수확이 끝나고도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다. 새벽 5시면 일어나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해 들어 온 주문량을 택배로 보내기 위한 박스작업을 시작한다. 선별과정을 거쳐 한 주 동안 들어 온 50∼60개 박스 작업을 정성껏 하다보면 오전이 훌쩍 지난다. 포장된 사과는 오후 3시쯤 우체국에서 가지러 오거나 물량이 많을 경우 화물차로 직접 우체국까지 운반해 택배로 보낸다.

이들 부부는 ‘사과공주’라는 브랜드로 지난 2011년부터 전자상거래법에 의한 통산판매업을 등록하고 인터넷직거래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단골고객들은 모바일을 통해서 들어오는 주문도 적지 않다.

최근 생산된 부사의 경우 10㎏들이 한 상자 당 4만3천원에서 3만5천원을 받고, 5㎏들이는 2만5천원 선에 판매하고 있다. 안동시농산물도매시장에 출하되는 20㎏들이 한상자당 평균 가격이 3만원에 미치지 못하는 것을 감안하면 포장비와 택배비를 제외하고도 30% 이상 수익이 늘어난 수치다. 올가을 들어서만 2천만원이 넘는 매출을 올렸고, 연간 5천만 원 이상의 거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와룡면 이상리로 귀농한 새내기 농부 이선영(32) 씨 부부도 안동의 특산물인 산약을 직접 재배해 ‘태왕농산’이라는 브랜드로 인터넷 판매를 하고 있다. 최근 산약 수확이 끝나고 매달 100건 이상의 주문이 쏟아지며, 월 4백만원 남짓한 알짜 수익을 올리고 있다.

5년 전 학가산 아래 천주마을로 귀농해 재래 토종닭을 방사해 키우고 있는 모미농원(김모미, 53세)도 매출이 쏠쏠하다. 5천㎡ 산속에 방사해 놓은 토종닭들이 매일 400개 남짓한 유정란을 낳고 개당 6백원에 판매하고 있다. 입소문을 타면서 물량이 달릴 정도이다. 한방 토종닭 백숙을 집에서 손쉽게 먹을 수 있는 상품도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 들어 인터넷 직거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은 중간 유통비용이 줄면서 농가는 제값을 받을 수 있고 소비자도 믿을 수 있는 농산물을 더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농가의 경우 인터넷 홈페이지이나 카페, 블로그 등을 통해 파종에서부터 수확까지 영농의 생생한 현장을 이미지로 선보이며 신뢰감을 주고 있다.

지금까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약칭 전자상거래법)’에 의해 안동시에 등록된 통신판매업체는 모두 1,134개에 이른다. 이 가운데 사과, 산약, 우슬 등 농산물 판매 사이트는 4백 개가 조금 넘는다. 더욱 주목을 끄는 것은 직접 생산한 농산물을 인터넷이나 통신 등을 통해 판매에 나서고 있는 농가도 250여 개에 이르고 있다. 인터넷과 모바일 환경이 나아지면서 갈수록 인터넷이나 모바일을 통해 직거래에 나서는 농가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안동시 관계자는 “전자상거래법에 의한 통신판매업은 인터넷 도메인을 확보해 사업자등록증과 함께 농협이나 국민은행에서 발행한 구매안전서비스이용확인증을 구비해 제출하면 간단하게 등록할 수 있다”며 “농민들이 어렵게 생산한 농산물을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문의처  일자리경제과                   ☎ 054-840-5303

사과공주(풍산읍 죽전리)     진희영 010/2297/4383

태왕농산(와룡면 이상리)     이선영 010/3738/5869

모미농원(서후면 자품리)     김모미 010/3533/4321

<자료정리 안동시 공보전산실  054-840-6061>

경북 신명석 기자

You may also read!

평택시, 도 겨울철 자연재난 대응 종합평가 3년 연속 ‘우수’ 지자체 선정

평택시, 도 겨울철 자연재난 대응 종합평가 3년 연속 ‘우수’ 지자체 선정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20년 경기도 겨울철 자연재난 대응 종합평가에서

Read More...

용인시, 시민들의 코로나 블루 개선 위한‘기부정원’ 설치

    시민들의 코로나 블루 개선 위한‘기부정원’ 설치 – 백군기 용인시장,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흙 나르며 일손 보태 – 백군기

Read More...

안성시, 호수관광 종합 발전계획 수립 용역 2차 중간보고회 개최

  안성시는 지난 3일 안성맞춤아트홀 소공연장에서 안성시 호수관광 종합 발전계획 수립 용역 2차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김보라 안성시장을 비롯한 관련부서, 한국농어촌공사 안성지사, 관광분야 전문가, 지역주민 등 9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1부에서는 용역사인  ㈜플랜이슈가 용역에 대해 보고했다. 특히 용역사는 보고회를 통해 권역중심호수 5개소의 개발방향과 주요 선도 사업 등에 대해 보고하였으며, 각 호수별로 ▲고삼호수는 유러피언 레크레이션 호수로 수상레저단지와 팔자섬 문화공간 조성 ▲금광호수는 에코 호수로 지방정원인 생태정원 조성 및 국가생태문화탐방로를 포함 박두진 둘레길 연계 조성 ▲용설호수는 가족중심 캠핑 호수로 캠핑아트광장 및 용설-죽산 문화재 연계 조성 ▲칠곡호수는 경관형 노을빛 호수로 선셋 수변광장 및 편의시설 확충과 매력성 강화사업 ▲청룡호수는 전통문화와 감성을 담은 이야기 호수로 서운산 식당거리 명소화 사업과 전망명소 개발사업 등이 제시됐다. 또한, 선도 사업을 보완하는 2~3가지 세부사업들과 연계개발호수인 미산?덕산?만수?두내호수 4개소의 특색을 살린 개발방향 및 세부계획에 대해서도 밝혔다. 1부 용역보고를 마친 ㈜플랜이슈 김진성 대표는 “친환경적이지 않거나 법적으로 불가한 사항을 제외하고는 그간 수렴된 지역주민의 의견과 안성시의 의견을 모두 담아내려고 노력했다”며 “지역주민과 안성시의 입장을 모두 이해하고 있기에, 최종 마무리까지 중간에서 잘 조율하여 용역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보고회 2부에서는 김보라 시장 및 관광분야 전문가, 안성지역 관광두레 PD, 한국농어촌공사 안성지사 담당자로 구성된 타운 홀 미팅이 진행되었고, 김보라 시장은 전문가의 의견을 경청하고 지역주민의 의견을 교환・전달하는 등 호수관광 종합 발전계획 수립을 위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보라 시장은 지역주민들이 상생하는 방법에 대해 논의하던 중 “호수관광을 위해서는 지역주민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지역주민 간의 화합이 바탕이 되어야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시에서는 사업에 앞서 주민의 역량을 어떻게 강화할 것인가에 대한 부분도 고민하고 있으니, 주민분들께서도 안성의 호수관광 변화를 위해 함께 나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한, 김보라 시장은 이날 사전에 제출된 의견에 대해 논의하고, 추가로 일부 지역주민으로부터 의견을 수렴하였으나, 제한된 시간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고, “용역이 완료되기 전까지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담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며 양해를 구했다. 한편, 시에서는 재원확보 및 관리운영 방안, 활성화 계획 등을 검토하여 8월 중 최종적으로 호수관광 벨트화를 위한 종합적인 발전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김영석 기자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