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구제역 및 AI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

In 대구, 미분류

광주시는 최근 경기도 연천을 비롯 타 시군에서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가 지속 발생됨에 따라 동원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투입하여 차단 방역에 나서고 있다.

시는 먼저 11일 예정된 정월 대보름 행사를 전격 취소하고, 관내 소와 돼지 등 우제류를 사육하는 160여 농가에 대한 담당공무원을 지정하여 구제역 발생을 사전에 차단한다는 각오다.

아울러 모든 소 사육 농가에 대해서는 9일부터 10일까지 2일 동안 구제역 백신접종으로 초동대응과 접종 후 관리에 철저를 기한다.

이에 앞서 지난 9일 경기도지사 주재로 개최된 ‘구제역 긴급대책회의’와 유병철 NH농협은행 광주시지부장, 민경욱 광주지구축산업협동조합장 등 유관기관이 참석한 ‘광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조억동 광주시장) 주재 대책회의’를 통해 인근 시군으로부터 유입될지 모를 구제역 바이러스를 원천 차단하기 위한 거점소독시설을 추가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시는 △가축질병 특별방역대책 상황실 강화 운영 △농가별 담당 공무원 지정 운영 △구제역 정기·수시 예방접종 △전국일제소독의 날 운영 △소독약품 공급 △소규모 사육농가 예방적 도태 처분 △철새 도래지 및 소하천 예찰활동 △축산농가 방문 자제 홍보활동 등 구제역·AI 확산·유입방지를 위하여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한다는 방침이다.

조억동 광주시장은 “구제역과 AI로부터 축산 농가를 지키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위기경보 ‘심각단계’에 준하는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예방활동도 중요하지만, 축산농가에서도 철저한 백신 접종 및 축사 내·외부 소독 등 차단 방역활동에 보다 더 철저히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You may also read!

안성시 안성3.1운동기념관 제105주년 3.1절 맞아 시민과 함께하는 보훈 문화행사 성황리 개최

안성시(시장 김보라) 안성3.1운동기념관에서는 1일 제105주년 삼일절을 기념하여 보훈 문화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문화행사에는 김보라 시장과 이종우 광복회 안성시지회장을 비롯한 안정열 안성시의회의장, 관내 유관기관・보훈단체장과 시민 약 3,5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갑자기 찾아온 추위에도 많은 시민들이 태극기를 손에 들고 밝은 분위기로 행사에 참여했다. 올해 행사는 ‘시민과 함께하는 보훈문화 행사’라는 주제 아래 8개의 독립운동 특화 교육프로그램, 광복사 참배, 문화 공연 등으로 구성되어 진행했다. 김보라 시장은 광복사 참배 후 시민들과 만난 자리에서 “숭고한 독립운동의 역사가 후세들에게 잘 전해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안성 독립운동 역사와 안성의 보훈 문화가 널리 확산 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행사를 준비한 안성3.1운동기념관 담당자는 “앞으로도 시민과 함께하는 보훈 문화 행사를 많이 준비하겠다”며 “지역의 역사와 함께 언제든 편안하게 찾아올 수 있는 장소가 되겠다고 안성3.1운동기념관에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영석 기자

Read More...

‘제42회 대한민국연극제 용인’ 명예대회장에 국민배우 이순재 선생 위촉

– 용인특례시, 지난 2일 포은아트홀에 연극제 사무국 열고 현판 제막식 개최- – 연극제 대회장인 이상일 시장, “이순재 선생님께서 명예대회장

Read More...

더욱더 커졌다…영등포구, 힘든 집안일 대신해 드립니다

– ‘서울형 가사서비스’ 작년 대비 지원 가구, 횟수 확대 – 임산부, 맞벌이, 다자녀 가정에 가사관리사가 방문…청소, 설거지, 세탁, 쓰레기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