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간접고용 근로자 52명 정규직 전환 결정

In 미분류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8일 상시․지속적 업무에 해당하는 간접고용 5개 직종 근로자 235명 중 정규직(공무직)으로 전환한 근로자 52명에게 임용장을 수여했다. 이번에 전환되는 직종은 청소, 경비, CCTV관제요원, 조리원, 시설물관리 등 5개 직종이다. 235명의 용역근로자 중 정년(만60세)이 지나 정규직 전환이 불가능한 165명은 3년~5년의 추가 근로기간을 부여, 기간제 근로자로 직접 고용한다. 다만,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근무하는 특수경비 용역근로자 18명은 전환과 관련된 내용을 추가 검토한 후 별도 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 8월부터 간접고용 근로자 정규직 전환 관련 설명회(3회)를 시작으로, 시와 근로자 대표 등으로 구성된 「노․사 전문가협의기구」를 10월에 구성해 시․근로자대표 간 실무협의(8회) 및 협의기구 전체협의(2회) 등을 거쳐 전환 규모를 협의했다. 이로써 평택시는 2018년 3월 직접고용 근로자 133명(기간제)과 2019년 1월 간접고용(파견, 용역) 근로자 52명을 전환해 총 185명의 비정규직 근로자를 정규직(공무직)으로 전환했다. 정 시장은 임용장 수여식에서 “2019년 새해에 정규직으로 전환 된 것을 축하하고, 현업에서 일하시는 만큼 건강과 안전에 유의하면서, 시민에게 봉사하는 마음으로 근무를 해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고용안정과 근로여건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ou may also read!

평택시, 「스마트공장구축 및 생산자동화전」 참가 홍보관 운영

평택시, 「스마트공장구축 및 생산자동화전」 참가 홍보관 운영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3일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SMATEC2022 추진 위원회에서 주최한 「스마트공장구축 및

Read More...

용인특례시, 제2기 미세먼지 저감 및 대응·대책 위원회 구성

용인특례시, 제2기 미세먼지 저감 및 대응·대책 위원회 구성 – 전문가, 용인시민 등 12명…2년간 미세먼지 저감 정책·사업에 대한 자문 –

Read More...

영등포는 1년 365일 문화를 만듭니다…영등포구, ‘문화 1호선’추진

– 법정문화도시 4곳과 한국철도공사와 손잡고 문화협력 사업 추진 – 수도권 전철 안내 방송, 김효찬 작가의 시민 참여 프로그램 운영

Read Mo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