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간접고용 근로자 52명 정규직 전환 결정

In 미분류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8일 상시․지속적 업무에 해당하는 간접고용 5개 직종 근로자 235명 중 정규직(공무직)으로 전환한 근로자 52명에게 임용장을 수여했다. 이번에 전환되는 직종은 청소, 경비, CCTV관제요원, 조리원, 시설물관리 등 5개 직종이다. 235명의 용역근로자 중 정년(만60세)이 지나 정규직 전환이 불가능한 165명은 3년~5년의 추가 근로기간을 부여, 기간제 근로자로 직접 고용한다. 다만,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근무하는 특수경비 용역근로자 18명은 전환과 관련된 내용을 추가 검토한 후 별도 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 8월부터 간접고용 근로자 정규직 전환 관련 설명회(3회)를 시작으로, 시와 근로자 대표 등으로 구성된 「노․사 전문가협의기구」를 10월에 구성해 시․근로자대표 간 실무협의(8회) 및 협의기구 전체협의(2회) 등을 거쳐 전환 규모를 협의했다. 이로써 평택시는 2018년 3월 직접고용 근로자 133명(기간제)과 2019년 1월 간접고용(파견, 용역) 근로자 52명을 전환해 총 185명의 비정규직 근로자를 정규직(공무직)으로 전환했다. 정 시장은 임용장 수여식에서 “2019년 새해에 정규직으로 전환 된 것을 축하하고, 현업에서 일하시는 만큼 건강과 안전에 유의하면서, 시민에게 봉사하는 마음으로 근무를 해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고용안정과 근로여건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ou may also read!

평택시 여성단체협의회 ‘이웃사랑 여름김치 담그기’

평택시 여성단체협의회 ‘이웃사랑 여름김치 담그기’ 평택시 여성단체협의회(회장 김민서)는 지난 22일, 23일 양일간 지역의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이웃사랑

Read More...

찬사와 호평 쏟아지는 ‘안성 남사당 바우덕이 풍물 상설공연’

“매주 주말, 안성맞춤랜드 남사당공연장으로 오세요!” 안성시립남사당바우덕이풍물단이 지난 3월부터 매주 주말마다 선보이고 있는 ‘안성 남사당 바우덕이 풍물 상설공연’에 많은 관람객의 뜨거운 찬사와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안성 남사당 바우덕이 풍물 상설공연’ 온라인 예매를 대행하는 인터파크에 등록된 관객 평점이 6월 24일 기준, 무려 9.9점에 달하고 있다. ‘짜임새 있는 공연이네요(utopia3***)’, ‘10점으론 부족합니다. 너무 알찬 공연이었어요!, 부모님도 좋아하시고 같이 보는 관객 어르신들이 즐거워하시는 모습에 절로 기분이 좋아지기도 합니다.(syjh2***)’, ‘감명깊게 잘 봤습니다. 와 전 국민이 한번씩 꼭 봤으면 좋겠습니다. 바우덕이님 외에 모든 연기자분들 그리고 아기들까지 얼마나 연습을 하셨을지요 눈물나게 감동이었어요.(mahab***)’ 등 관객 후기에서도 열띤 반응이 느껴진다. 권호웅 안성시 문화예술사업소장은 “지속적으로 미비점을 보완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공연의 질을 향상시켜왔다”며 “문화의 도시 안성이 남사당놀이로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다는 강한 자신감이 든다”고 말했다. 한편 중반부를 지나고 있는 ‘안성 남사당 바우덕이 풍물 상설공연’은 오는 11월 26일까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양일간 안성맞춤랜드 내 남사당공연장에서 관객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오경섭 기자

Read More...

영등포구, 청년 예술가 엮어 문화 저변 넓힌다

– 청년 예술가 교류 지원하는 ‘아트넷(Art-net)’ 사업 추진 – 문화기획‧미술‧무용 등 청년 예술가 23명 참여, 24일 발대식 가져 –

Read Mo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