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독립운동의 흔적을 만나다’ 국외 사적지 탐방 성황리에 마쳐

In 문화

안성시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진행한 ‘독립운동의 흔적을 만나다’ 국외 사적지 탐방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국외 사적지 탐방단은 서대문형무소역사관 김태동 학예연구관을 단장으로 관내 청소년 24명 등 총 28명으로 구성하여 지난 19일부터 25일까지 6박 7일 일정으로 중국내 독립운동 사적지를 탐방했다.

6박 7일 동안 탐방단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이동경로를 따라 상해-가흥-해염-항주-남경-장사-광주-기강-중경의 중국내 소재한 임시정부 사적지, 독립운동 및 독립운동가 관련 사적지를 돌며 직접 몸으로 체험했다.

또한,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1926년부터 1932년까지 사용한 ‘상해 임시정부 청사’, 상해시기 독립 운동가들의 묘소인 ‘만국공묘’, 윤봉길 의사가 의거를 거행한 ‘홍구공원’, 마지막 청사였던 ‘중경임시정부청사(연화지) 등 독립운동의 현장에서 생생한 전문 설명을 들으며 독립운동의 역사에 한층 깊게 다가갈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탐방에 참가한 청소년들은 “역사를 배울 기회가 없었는데 이런 기회가 생겨서 너무 좋았다”며 “일반적으로 방문하기 힘든 곳을 방문했다. 학교에서 배울 때는 연관성이 떨어져 보이는 사건들이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알게 되는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경기도 공모로 선정된 이번 사업은 안성 관내 청소년들에게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억‧기념하고 생생한 역사를 체험하는 첫 기회로써 큰 관심을 보였다.

시 관계자는 “이번 탐방을 통해 안성의 독립운동가 중 3.1운동 이후 국외로 망명하여 대한민국임시정부에 참여하고, 한국광복군의 일원이 되는 모습도 찾아볼 수 있는 만큼 청소년들이 독립운동에 대한 관심과 3.1운동 및 임시정부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공유하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Join Our Newsletter!

Love Daynight? We love to tell you about our new stuff. Subscribe to newsletter!

You may also read!

평택시청소년문화센터, 청소년운영위원회‘손수레’ 신입위원 모집

평택시청소년재단(이사장 이종호 부시장) 평택시청소년문화센터(센터장 이종규)에서 2020년도 청소년운영위원회‘손수레’의 신입위원을 2월 13일(목)까지 모집한다. 모집대상은 관내 9~24세 청소년으로 청소년운영위원회 위원이 되면 다양한

Read More...

청년·신혼부부 공공 매입‧전세 임대주택 17일부터 20년도 첫 입주자 모집 시작

총 27,968호, 매입형 6,968호와 전세형 21,000호 공급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월 17일부터 전국 16개 시·도에서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 매입‧전세

Read More...

삼성전자, 2019년 미국 생활가전 시장서 역대 최고 점유율로 1위

삼성전자가 2019년 세계 최대 가전 시장인 미국에서 역대 최고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시장조사 업체 트랙라인(Traqline)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9년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