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독립운동의 흔적을 만나다’ 국외 사적지 탐방 성황리에 마쳐

In 문화

안성시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진행한 ‘독립운동의 흔적을 만나다’ 국외 사적지 탐방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국외 사적지 탐방단은 서대문형무소역사관 김태동 학예연구관을 단장으로 관내 청소년 24명 등 총 28명으로 구성하여 지난 19일부터 25일까지 6박 7일 일정으로 중국내 독립운동 사적지를 탐방했다.

6박 7일 동안 탐방단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이동경로를 따라 상해-가흥-해염-항주-남경-장사-광주-기강-중경의 중국내 소재한 임시정부 사적지, 독립운동 및 독립운동가 관련 사적지를 돌며 직접 몸으로 체험했다.

또한,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1926년부터 1932년까지 사용한 ‘상해 임시정부 청사’, 상해시기 독립 운동가들의 묘소인 ‘만국공묘’, 윤봉길 의사가 의거를 거행한 ‘홍구공원’, 마지막 청사였던 ‘중경임시정부청사(연화지) 등 독립운동의 현장에서 생생한 전문 설명을 들으며 독립운동의 역사에 한층 깊게 다가갈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탐방에 참가한 청소년들은 “역사를 배울 기회가 없었는데 이런 기회가 생겨서 너무 좋았다”며 “일반적으로 방문하기 힘든 곳을 방문했다. 학교에서 배울 때는 연관성이 떨어져 보이는 사건들이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알게 되는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경기도 공모로 선정된 이번 사업은 안성 관내 청소년들에게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억‧기념하고 생생한 역사를 체험하는 첫 기회로써 큰 관심을 보였다.

시 관계자는 “이번 탐방을 통해 안성의 독립운동가 중 3.1운동 이후 국외로 망명하여 대한민국임시정부에 참여하고, 한국광복군의 일원이 되는 모습도 찾아볼 수 있는 만큼 청소년들이 독립운동에 대한 관심과 3.1운동 및 임시정부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공유하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Join Our Newsletter!

Love Daynight? We love to tell you about our new stuff. Subscribe to newsletter!

You may also read!

평택시, ‘2019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경기도와 평택시가 함께하는‘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의 21일 개최를 앞두고 막바지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평택시는 지난 16일 송탄국제교류센터

Read More...

‘최백호 콘서트-인생칠십고래희’ 안성맞춤아트홀서 개최

오는 10월 26일 토요일 안성맞춤아트홀에서 ‘최백호 콘서트’가 개최된다.   독보적인 음색과 창법의 싱어송라이터 최백호는 비단 중·장년 층 뿐만 아니라

Read More...

안성시, 2020 하수도 관련 본예산 국비 60억 원 확보

안성시가 2020년도 본예산 편성에서 하수도 사업과 관련해, 국비 6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에 확보된 예산을 ▲안성처리구역 노후 하수관로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