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학생 탐구로 살아있는 지역 근현대사 교육

In 경기

미래세대가 주도하는 역사교육으로 일제 잔재 청산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향후 3년간의 근현대사 교육 강화 계획을 28일 발표했다.

경기도교육청 전경

이번 계획은 학교와 지역 중심으로 주변 자료를 활용해 일제 강점기 자주와 독립을 지키며 민족공동체를 근대 국가로 성장케 한 독립운동사를 재조명하는 게 핵심이다.

지금까지 이어온 학생 탐구 활동 중심 역사교육 기조는 지속하고 소속 학교 역사와 자료를 근현대사 탐구와 일제 잔재 청산 자료로 활용해 역사가 ‘지금, 여기, 오늘의 이야기’가 되는 데 초점을 뒀다.

도교육청은 학교가 근현대 역사가 오롯이 남아있는 자료관이며 학생들이 역사를 ‘나의 이야기’로 인식할 수 있다는 측면에 주목했다.

특히, 학교 일제 잔재 청산 프로젝트는 토론, 발굴, 표기, 청산 활동이라는 4가지 활동으로 나누어 진행하되, 교육공동체와 지역사회가 함께 민주적 절차를 거치고, 최종 합의를 통해 청산과정을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역사교육이 학생의 지식 전달을 넘어서서 교직원, 졸업생, 지역민 모두가 참여하는 시민교육으로 연결됨으로써 일제 잔재 청산 결과보다 과정 자체가 역사적 실천이 되도록 했다.

교육공동체와 지역사회가 함께 민주적 토론 과정을 거쳐 일제 잔재를 청산한 사례로는 경기대명초, 정남초, 양동초가 교표를 교체했다. 또, 공도중, 삼일공고가 교가를 바꿨고, 율곡중, 율곡고, 경기세무고등학교는 재편곡을 통해 새로운 교가를 부르고 있다.

도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 이혁희 평화교육협력담당 서기관은 “미래를 만들어가는 학생 세대의 역사적 실천이 중요”하다면서 “교과서 안에 담긴 지식이 아니라 학생이 스스로 역사를 기억하고 어떻게 사회적 변화로 확산해 갈 것인지를 찾는 역사교육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영석 기자

You may also read!

2023 제2회 평택시 청년의 날

평택시 청년들의 내일을 응원합니다! 2023 제2회 평택시 청년의 날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지난 23일 평택역 앞 광장에서 제2회 평택시 청년의

Read More...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수지ㆍ기흥구 지역 26개 초등학교 학부모회장들과 만나 교육환경 개선 논의

  – 통학로 안전, 노후 시설 개선 등 학교별 고충 듣고 시와 교육지원청의 지원 방안 강구 – – 다음달

Read More...

모두가 하나되는 어울림 축제… 영등포구, 다드림스타트 레인보우 페스타 열어

– 9.23. 신대림초등학교 체육관에서 내·외국인 청소년 위한 축제 개최 – 무지개 음악회, 미니 운동회, 다문화 슬로건 공모전…약 200명 참여

Read Mo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