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광주상담소, 남한산성~천진암 역사문화관광벨트 조성관련 정담회 개최

In 사회

경기도의회 광주상담소에서 안기권(더민주, 광주1)의원은 26일 ‘남한산성 ~천진암 역사문화관광벨트’ 조성과 관련해 광주시청 관광정책팀 관계자들과 사전 점검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경기도의회 광주상담소, 남한산성~천진암 역사문화관광벨트 조성관련 정담회.

이 사업은 광주시가 보유한 역사·문화자원을 연계한 총 7개 코스(121.15Km)로, 유네스코에 등재된 남한산성을 위시해 천진암 성지, 조선백자 도요지와 위안부 역사관 등 수많은 역사, 예술, 유적지를 품은 향후 경쟁력 있는 문화관광자원으로서의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지난해 기본설계를 통해 코스별 최종 노선을 확정 지은 광주시는 이 자리에서 현재 진행사항과 공사규모에 대한 상세한 설명과 함께 경기도의 협력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안기권 도의원은 “원활한 사업진행을 위해 경기도의 협력 및 지원에 힘쓰겠다”며, “명실상부한 문화관광자원 조성을 위해 기획 및 초기단계에서부터 코스별 지역특산물, 학습 체험장 그리고 특화된 먹거리를 개발해 관광객 유치를 위한 사전 홍보에도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김영석 기자.

You may also read!

평택시, 석정근린공원 2022년 상반기 착공

평택시, 석정근린공원 2022년 상반기 착공 평택시(시장 장장선)는 17일 이충동, 장당동 일원 20만㎡의 부지에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추진 중인 석정근린공원이 2022년

Read More...

2021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랜선마켓’으로 농특산물 판매

안성시(시장 김보라)는 오는 10월 1일부터 10일까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2021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기간 동안 안성 농특산물 판매를 온라인을 이용한 ‘랜선마켓’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축제에서는 ‘라이브커머스’ 방송매체를 활용하여 10일간 1일 3회로 진행하게 되며, 안성시 20개소 업체가 참여를 신청하여 안성마춤 5대 농특산물인 쌀, 한우, 배, 포도, 인삼뿐만 아니라 곰탕, 장류, 농축액, 음료, 버섯 분말 등 다양한 안성시 농특산물을 온라인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온라인 랜선마켓 중 하나인 ‘라이브커머스’는 실시간 영상으로 농특산물을 소개하고 판매하게 되며 소비자와 실시간으로 소통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비대면 시대의 주요 마케팅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번 축제기간 동안 ‘랜선마켓’ 운영은 그동안 코로나로 인해 각종 행사, 장터 미운영, 소비심리 위축 등 농산물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이 언택트 시대에 맞추어 다양한 유통 판매를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바우덕이 축제 라이브커머스 방송 이후에도 유통시장 흐름 및 소비자 구매 패턴에 맞춰 홈페이지, 유튜브, 라이브방송, 인플루언서 활용 등 온라인을 활용한 온택트 방식의 유통채널 다양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21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는 ‘야경에 취하고 랜선에서 노닐다’라는 슬로건으로 랜선마켓은 10월 1일부터 10월 10일까지, 경관조명은 11월 30일까지 안성야경으로 진행하게 된다. 오경섭 기자

Read More...

용인시, 제2회 청년의 날 맞아 비대면 기념식 개최

  제2회 청년의 날 맞아 비대면 기념식 개최 – 용인시, 청년정책 발굴과 참여 기반 구축 등에 이바지한 유공자 9명

Read Mo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