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당진항 신생매립지는 평택시관할

In 평택

평택·당진항 신생매립지는 평택시관할 – 대법원 최종 판결 환영 ‧ 시민 모두가 함께 노력한 결실 –

평택·당진항 신생매립지는 평택시관할 -  대법원 최종 판결 환영 ‧ 시민 모두가 함께 노력한 결실 -1
평택·당진항 신생매립지는 평택시관할 -  대법원 최종 판결 환영 ‧ 시민 모두가 함께 노력한 결실 -2

평택·당진항 신생매립지는 평택시관할 – 대법원 최종 판결 환영 ‧ 시민 모두가 함께 노력한 결실 –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4일 대법원이 충청남도지사(외2 : 당진․아산시)가 제기한 평택․당진 신생매립지 관할 결정취소 소송(사건번호 대법원 2015추528)에서 「기각」결정을 내린데 대하여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날 대법원 특별 1부는 지난 5년 8개월에 걸친 평택․당진항 신생매립지 관할권 결정취소 소송에 대해 ‘평택시 관할이 맞다’고 최종판결을 내렸다. 

이는 지난 2015.5.4 행정안전부 장관이 평택․당진항 신생매립지 962,350.5㎡중 서해대교 인근제방을 기준으로 아래 부분인 679,589.8㎡는 평택시로, 위쪽 282,760.7㎡는 당진시로 결정하였으나, 이에 불복한 충남도지사(당진‧아산시)가 대법원에 결정 취소 소송을 제기한 한 것에 따른 것이다. 

한편 최종 판결로 신생매립지 완공 시 평택시는 20,456,356㎡(약619만평), 당진시는 965,236.7㎡(약29만평)를 각각 약 96대4 비율로 관할하게 된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고 평택시민 모두와 함께 환영한다”며 “노력의 결실을 위해 함께 해준 시민 모두의 노력과 전폭적인 성원이 있어 가능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덧붙여 정 시장은 “이제는 갈등과 대립을 넘어 평택항은 우리만의 것이 아니고, 국가와 경기도, 평택시와 당진시가 함께 키우고 발전 시켜야 될 소중한 자산이라며 상생협력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영석 기자

You may also read!

평택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삼성전자 평택캠퍼스가 나선다

평택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삼성전자 평택캠퍼스가 나선다 – 평택사랑상품권 10억원 구매해 임직원에 제공 –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Read More...

안성시 일죽면, ‘일죽면 발전 및 번영 기원’ 산행 및 청렴캠페인 실시

  안성시 일죽면에서는 가정의 달 5월의 첫날부터 일죽면의 발전과 번영을 기원하며 마곡산 산행에 나섰다. 이날 산행에는 김보라 안성시장을 비롯하여 일죽면 기관사회단체장 및 이장단협의회 등 50여명이 참여하였고, 일죽면 월정리 및 화곡리, 고은리 일원의 시유지 활용방안과 도로 확장공사 등에 대해 논의하며 일죽면 발전을 위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산행과 함께 진행된 간담회를 통해 지역 간 불균형과 지속가능한 도시, 권역별 맞춤발전계획 운영 등에 대해 설명하였으며, “일죽면의 발전과 번영을 기원하는 산행 및 간담회에 참여해 주신 모든 단체장 및 이장님들께 감사드리고, 지역 간 불균형 해소 및 일죽면 발전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죽면에서는 이날 청렴도 향상 정책의 일환으로 청렴캠페인도 실시하여 청렴의식 확산을 위해 노력했다.   오경섭 기자

Read More...

백군기 용인시장, 근로자의 날 기념 11명 표창 격려

백군기 용인시장, 근로자의 날 기념 11명 표창 격려 백군기 용인시장은 30일 시장실에서 근로자의 날을 기념해 산업현장에서 노사관계 안정과 협력

Read Mo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