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랜선마켓’으로 농특산물 판매

In 안성

안성시(시장 김보라)는 오는 10월 1일부터 10일까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2021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기간 동안 안성 농특산물 판매를 온라인을 이용한 ‘랜선마켓’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축제에서는 ‘라이브커머스’ 방송매체를 활용하여 10일간 1일 3회로 진행하게 되며, 안성시 20개소 업체가 참여를 신청하여 안성마춤 5대 농특산물인 쌀, 한우, 배, 포도, 인삼뿐만 아니라 곰탕, 장류, 농축액, 음료, 버섯 분말 등 다양한 안성시 농특산물을 온라인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온라인 랜선마켓 중 하나인 ‘라이브커머스’는 실시간 영상으로 농특산물을 소개하고 판매하게 되며 소비자와 실시간으로 소통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비대면 시대의 주요 마케팅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번 축제기간 동안 ‘랜선마켓’ 운영은 그동안 코로나로 인해 각종 행사, 장터 미운영, 소비심리 위축 등 농산물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이 언택트 시대에 맞추어 다양한 유통 판매를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바우덕이 축제 라이브커머스 방송 이후에도 유통시장 흐름 및 소비자 구매 패턴에 맞춰 홈페이지, 유튜브, 라이브방송, 인플루언서 활용 등 온라인을 활용한 온택트 방식의 유통채널 다양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21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는 ‘야경에 취하고 랜선에서 노닐다’라는 슬로건으로 랜선마켓은 10월 1일부터 10월 10일까지, 경관조명은 11월 30일까지 안성야경으로 진행하게 된다.

오경섭 기자

You may also read!

경기 남부 7개 도시 미래형스마트벨트 1차 전략 발표

경기 남부 7개 도시 미래형스마트벨트 1차 전략 발표 – 용인시, 7개 도시-한국공항공사 청주공항 이용 혜택 제공 협약 체결 –

Read More...

평택시, 평택항 활성화를 위한 좌담회 개최

평택시, 평택항 활성화를 위한 좌담회 개최 – 해양수산부의 ‘평택항 개발계획’에 대한 개선책 마련위해 머리 맞대 –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6일

Read More...

마지막으로 야경에 취하고 랜선에서 노닐어 볼까요?

  – 2021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마지막 날 일정 – – 국악인 박애리의 사회와 남사당 풍물공연으로 열흘간의 대장정 마무리 – 지난 1일부터 시작된 2021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가 10일 저녁 폐막식을 끝으로 열흘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오후 7시부터 열리는 폐막식 행사는 미디어 퍼포먼스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국악인 박애리의 사회로 진행된다. 축제를 준비하는 과정부터 열흘간의 축제 기간 중 랜선으로 펼쳐진 다양한 공연과 야간경관, 자원봉사자들과 축제를 즐기는 시민들의 모습 등의 스케치 영상을 상영한 후 김보라 시장의 폐막 선언과 함께 축제는 마무리가 된다. 이어지는 폐막공연에서는 현재 각종 방송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유명 국악인 박애리가 판소리 춘향가 중 쑥대머리 한 대목과 사노라면, 희망가 등의 노래를 불러 코로나19로 지친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목소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안성시는 우리 전통문화의 세계화를 위해 남사당 놀이의 전통과 힙합의 컬래버레이션 ‘바우덕이 때려라 덩쿵 드랍 더 비트’라는 신작 공연으로 축제의 시작을 알렸듯, 마지막은 바우덕이의 예술정신을 계승・발전시키자는 축제의 주제를 담아 남사당 풍물공연으로 그 대미를 장식하기로 했다. 열흘간의 축제를 마무리하는 폐막식 행사와 공연은 오후 7시 유튜브 채널 ‘안성시’를 통해 생중계된다. 이에 앞서 오후 5시에 시작하는 안성문화예술 공연에서는 안성국악협회의 ‘한국 창작무용 본(本)’과 ‘명부의례무’를 선보일 예정이며, 지역 경제 피해를 극복하고자 네이버 쇼핑 라이브를 통해 총 30회를 준비했던 ‘안성랜선마켓’에서는 배, 배즙, 버섯, 안성맞춤 쌀을 마지막으로 판매가 종료된다. 단, 축제가 끝난 뒤에도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 ‘안성마춤마켓’을 검색하면 우수한 지역 농・특산품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오경섭 기자

Read Mo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