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전기울타리 등 야생동물 피해 예방 시설 지원

In 용인

용인시, 전기울타리 등 야생동물 피해 예방 시설 지원

용인시가 멧돼지와 고라니 등 야생동물로 인한 관내 농가의 농작물 피해를 막기 위해 예방시설 설치를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예방시설은 전기울타리, 철망울타리, 방조망, 경음기 등으로 피해예방시설 설치비 총액의 60%까지 시가 지원한다. 농가당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신청 대상은 용인시에서 경작 중인 농업인 또는 임업인으로, 시 홈페이지 고시·공고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후 시청 환경과로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접수 기간은 오는 21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다.

시는 피해 예방을 위해 자구책을 마련한 농가, 매년 반복해서 피해가 발생하는 지역, 과수나 화훼 등 특용작물 재배지역, 멸종위기종으로 인한 피해 발생 농가를 우선 선정할 방침이다.

단, 불법으로 농작물을 경작하거나 농림축산식품부의 FTA 기금 등으로 피해예방시설비를 지원받은 농가는 지원대상에서 제외한다.

자세한 내용은 시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환경과(031-324-2247)로 전화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야생동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많은 신청을 기대한다”며 “농업인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에도 7개 농가에 전기울타리 등 설치에 2100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

오경섭 기자

You may also read!

평택시, 「스마트공장구축 및 생산자동화전」 참가 홍보관 운영

평택시, 「스마트공장구축 및 생산자동화전」 참가 홍보관 운영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3일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SMATEC2022 추진 위원회에서 주최한 「스마트공장구축 및

Read More...

용인특례시, 제2기 미세먼지 저감 및 대응·대책 위원회 구성

용인특례시, 제2기 미세먼지 저감 및 대응·대책 위원회 구성 – 전문가, 용인시민 등 12명…2년간 미세먼지 저감 정책·사업에 대한 자문 –

Read More...

영등포는 1년 365일 문화를 만듭니다…영등포구, ‘문화 1호선’추진

– 법정문화도시 4곳과 한국철도공사와 손잡고 문화협력 사업 추진 – 수도권 전철 안내 방송, 김효찬 작가의 시민 참여 프로그램 운영

Read Mo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