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성인 장애인 맞춤형 지원으로 의사소통 사각지대 없앤다

In 서울시

– 관내 성인 중증장애인 대상 개별 맞춤형 의사소통 지원 서비스 마련
– 통합관리 지원 체계 구축, 보완대체의사소통 도구 및 상징 개발 예정
– 가족, 활동지원사, 사회복지사 등 지원인력 대상 조력인 양성 교육도 실시할 것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언어전달에 어려움을 겪는 성인 중증장애인 주민들의 의사소통을 돕기 위해 발벗고 나선다. 구는 연중 영등포구만의 특화된 맞춤형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여 의사소통 사각지대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2년 1월 현재 영등포구 등록 장애인 14,505명 가운데 절반 가까이 차지하는 6,685명이 청각·시각·뇌병변·지적·자폐성·언어 장애로 일상 의사 표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해 성인 중증장애인 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서울시 장애인 의사소통 실태조사에서도 84%에 해당하는 168명이 의사소통 지원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수요와 구민 의견이 반영되어 성인 중증장애인 개별 맞춤형 의사소통 지원 서비스 사업이 2022년 주민참여예산 사업으로 선정됐다.

구는 보다 체계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장애 유형에 기반한 ‘의사소통 서비스 통합관리 지원 체계’를 구축한다. 초기 상담을 바탕으로 개별 지원계획을 수립하고 서비스 제공기관과 대상자를 연계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의사소통이 어려운 중증장애인들이 장애 유형별 특성과 개인별 욕구에 따라 전문가의 방문 상담과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받을 전망이다.

또한 구는 말을 보완하거나 대체하여 다른 사람과의 상호작용을 지원하는 ‘보완대체의사소통’ 도구 및 상징을 개발하고 관공서, 병원 등 일상생활 영역과 인권 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보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다양한 의사소통 방식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고 관련 자료를 제작 및 배포하여 장애인의 의사 결정과 선택권을 보장하는 영등포구만의 특화된 의사소통 환경 조성에 힘쓸 방침이다.

이밖에도 구는 가족을 비롯한 활동지원사, 사회복지사 등 지원인력을 대상으로 의사소통 지원 능력을 증진시키기 위한 조력인 양성 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장애인의 의견이 지역사회에서 소중하게 통할 수 있는 영등포구가 되길 바란다”라며 “맞춤형 의사소통 지원 사업 이외에도 장애인의 권리 증진을 위해 다각도로 고민하겠다”라고 전했다.

문의: 사회복지과 (☎2670-3393)

김세길 기자

You may also read!

용인특례시, 용인경전철 하루 평균 승객 4만명 넘어섰다

– 지난 4월 한 달간 일평균 4만 82명 탑승…2013년 개통 이래 최고 기록 –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용인경전철이 올 1월

Read More...

안성종합사회복지관, 두원공과대학교 업무협약(MOU) 체결

안성종합사회복지관(관장 장은순)은 5월 8일 두원공과대학교(총장 임해규)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 기관이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체계적이고 통합적인 안전망을 구축하여 주민의 복지증진과 관련된 공익목적 사업을 활성화하고, 이와 관련된  상호 교류 및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자 체결되었다. 이날 참석한 두원공과대학교 남성현 교수는 “지역사회봉사 및 교류 활성화를 위해 인적・물적 자원을 지원하고, 지역사회 복지 발전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 및 교육, 연구 등에 협력하여 복지관과 함께 지역주민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장은순 관장은 “지역주민들의 사회복지 향상 및 증진을 위해 두원공과대학교와 협력하여 사회적, 경제적 소외계층을 위해 노력하는 사회복지 전문기관이 되겠다.”라고 전했다. 오경섭 기자

Read More...

영등포구, ‘어린이 보호구역’ 보행로 확보 본격화

– 관내 어린이 보호구역 총 168개 구간 전수조사 실시 – 보행로 미확보 14개 구간 …구간별 맞춤형 개선 방안 마련

Read Mo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