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침수 피해로 지친 구민 마음 돌본다 …마음건강 상담실 운영

In 서울시, 영등포구

– 지난 12일부터 침수 피해 구민 대상 ‘마음건강 상담실’ 운영 중
– 심리상담 전문가와 5~10회 1대1 맞춤형 상담 실시…불안, 스트레스 등 해소 지원
– 상담 결과 전문적 검사 필요시 정신의료기관 안내, 추가 검사도 지원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는 최근 침수피해로 인해 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주민들을 위한 ‘마음건강 상담실’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갑작스러운 재난 상황은 그 자체로 인명, 재산 상의 피해를 입힐 뿐만 아니라 이를 경험한 사람들의 심리상태에도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수면장애, 식욕저하, 불안 등의 증상부터 심한 경우 외상 후 스트레스 증후군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에 구는 지난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고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을 주민들의 정서적 안정을 도모하여 하루빨리 일상생활을 회복할 수 있도록 심리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마음건강 상담실’은 임상심리전문가와 상담심리사가 1대1 맞춤형 심층상담을 실시, 재난 경험으로 인한 충격 완화, 스트레스 해소 등 심리적 문제 해결을 돕는다.

또한 상담 결과 추가 심리지원 서비스와 전문적인 정신건강 검사가 필요한 경우 정신건강복지센터로의 연계 또는 정신의료기관 안내 및 추가 검사도 지원한다.

상담이 필요한 구민은 영등포구보건소 힐링캠프상담실로 신청하면 상담 예약 후 5~10회 심리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신청자가 직접 보건소 상담실에 방문해 대면 상담을 받거나 전화상담도 가능하다.

아울러 구는 특히 침수피해가 컸던 대림 2동, 신길 5동 등을 대상으로는 서울시 정신건강복지센터와 협력, 찾아가는 심리지원 서비스(마음안심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김영인 건강증진과장은 “물적 피해에 대한 복구 만큼이나 보이지 않는 마음에도 응급처치가 필요하다”며 “갑작스러운 수해와 연일 이어진 복구 작업으로 지친 구민의 마음건강을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문의: 건강증진과

김세길 기자

You may also read!

안성포럼, 양성면 취약계층 대상으로 설 명절 이웃사랑 나눔 실천

지난 18일 안성포럼(대표 김영기)에서 설 명절을 맞아 지역 내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쌀 10kg 120포를 양성면에 기탁했다. 안성포럼은 매년 양성면 이웃들을 위해 명절마다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안성포럼 김영기 대표는 “곧 있을 설날을 앞두고 풍성한 명절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에도 후원을 준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사랑을 실천하며 지역사회와 함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걸필 양성면장은 “명절마다 나눔을 실천해 주시는 안성포럼에 감사 말씀을 전한다”며 “기부자의 따뜻한 마음과 쌀을 잘 전달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성포럼에서 기탁된 쌀 120포는 양성면 내에 위치한 복지시설 및 장애인,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김영석 기자

Read More...

용인특례시 공공도서관, 책 18만권 늘려 시민 ‘book돋움’

– 올해 19곳에 26억원 투입 ‘독서인프라 르네상스’…디지털콘텐츠도 강화 –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가 올해 공공도서관 19곳에 26억5834만원을 투입해 장서 18만권을 확충한다.

Read More...

마음튼튼, 행복가득…영등포구, '제3회 마음건강부모학교' 운영

– 3.14.~17. 영등포아트홀, ‘제3회 마음건강부모학교’ 총 4회 운영 – 1.16.부터 QR코드 통해 신청 가능…매회 300명 선착순 입장 – 구성애

Read Mo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