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래동 철공 기술, 예술을 입다…영등포구, 2022 소공인특별전 개최

In 서울시, 영등포구

 

– 10.1.~10.15. 문래예술종합지원센터서 소공인특별전 ‘ASSEMBLE’ 개최
– 문래동 기술장인들의 기계‧금속 제품, 지역 예술가의 기획 영상 등 선보여
– 기술과 예술의 협력의 장 통해 문래동 지역적 가치 및 이미지 제고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오는 10월 15일까지 소공인특별전 ‘ASSEMBLE’을 개최, 문래동의 철공 기술과 문화예술을 결합한 전시를 선보인다.

문래동 일대는 1960년대부터 철공소가 모여있던 곳이다. 쇠를 두드리고 깎는 소리가 익숙하던 문래동 골목에 2000년대 이후 젊은 예술가들이 모여들기 시작하면서, 최근에는 철과 예술이 공존하는 이색 지역으로 변모하고 있다.

구는 이러한 문래동의 특색 있는 인프라를 적극 활용하여 문화도시 사업 추진에 힘쓰고 있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소공인특별전 역시 문화도시 사업의 일환이다.

이번 소공인특별전은 문래동 기계‧금속 제조산업의 생생한 현장을 예술 전시로 표현하여 지역적 의미와 가치를 알리고자 한다.

‘모이다, 조립하다’라는 뜻의 전시명 ‘ASSEMBLE’은 문래동 철공소 장인들의 기술과 재료들이 서로 유기적인 관계를 통해 이곳에 터를 잡아, 기술을 습득하고 발전시켜 왔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전시는 문래동의 기술력, 장인 정신을 엿볼 수 있는 다양한 기계‧금속 제품들과 공간 디스플레이, 초기 철공 단지를 일군 기술장인 7명의 이야기를 지역 청년 예술가의 시선으로 담아낸 영상 콘텐츠로 구성됐다.

구는 이번 전시가 기술과 예술의 협력의 장으로서 문래동에서 살아가는 기술인과 예술인, 방문객 모두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공인특별전 ‘ASSEMBLE’은 10월 1일부터 15일까지 예술·기술 융복합 문화공간인 문래예술종합지원센터(술술센터)에서 열리며, 평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토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만나볼 수 있다.

전시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영등포문화재단 또는 구청 문화체육과로 문의하면 된다.

김형성 문화체육과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오랜 세월 변화와 발전을 거듭해온 문래동 철공 기술의 위상을 널리 알려 소공인들의 자부심을 고취하고, 문화예술과 기술이 공존하는 문래동의 긍정적 이미지를 제고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영등포구는 지난해 말 서울시 자치구 최초 문화도시로 지정됐으며, 구민 모두가 함께하는 명품 문화도시 조성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

문의: 영등포문화재단(☎02-2634-2237)

김세길 기자

You may also read!

평택시, 정원박람회 통해 미래 녹색도시로 한 걸음 더!

평택시, 정원박람회 통해 미래 녹색도시로 한 걸음 더! 2025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개최지로 선정 내년 10월 중 평택시농업생태원에서 개최 “지역 정원문화

Read More...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마드리드 HIP 박람회 참관하고 박상훈 주스페인 대사와 환담

  – 유럽 등지의 700여개 기업 참가하는 박람회 주관사 NEBEXT 측 안내로 현장 살펴봐… 이 시장, “호텔ㆍ컨벤션 산업은 용인에도

Read More...

안전에 앞장서는 영등포구, 항측 판독 현장 점검 실시

– 항공사진 판독 결과, 불법 의심 건축물 5,610건 현장 점검 실시 – 점검을 통해 안전사고와 인명피해 예방 및 쾌적한

Read Mo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