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3・1운동기념관, 제1종 전문박물관 승격

In 안성

– 새로운 미래상을 그리며 새로운 역사를 써나간다 –

안성3.1운동기념관이 제1종 전문박물관으로 승격됐다.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의거해 요건기준을 갖추고 변경 신청을 제출한 후 경기도의 서류심사와 현장실사를 거쳐 지난 9일에 정식 등록됐다.

지난 2001년 건립된 안성3.1운동기념관은 개관 12년 만인 2013년에 제2종 박물관(기념관)으로 등록됐다. 그간 시설 개선과 소장품 수집(구입 및 기증) 등 승격을 위한 꾸준한 노력을 통해 9년 만에 다시 제1종 전문박물관으로 등록된 것이다.

안성3.1운동기념관은 전국 3대 실력항쟁지로 ‘2일간의 해방’의 역사를 이뤄낸 안성의 만세운동을 기억, 기념하기 위한 국가보훈처 지정 현충시설이자 안성시가 직영하고 있는 공립박물관이다. 특히 지난 10년 동안 다양한 주제의 전시와 시민 및 청소년 대상 체험교육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고 독립운동 학술사업과 각종 문화행사 개최 등 활발한 활동으로 안성의 대표적인 독립운동 성지로 자리매김했다.

안성3.1운동기념관 관계자는 “이번 승격을 계기로 안성3.1운동기념관의 정체성 확립과 위상 제고를 위해 전시, 교육, 연구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국내외 기관과의 교류협력과 더불어 관람객들에게 쾌적한 환경과 문화서비스 향유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새로운 미래상으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성3.1운동기념관은 2022년에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성과들이 있었다. ‘독립유공자 후손찾기’를 위한 국가보훈처와의 전국 최초 업무협약, 미전수 독립유공자 훈장 특별전 전국 최초 개최, 모범국가보훈 대통령표창 수상, 교육부 교육기부 인증기관 선정, 경기꿈의학교 거점활동공간 인증, 그리고 이번 제1종 박물관 승격으로 대내외적 위상과 역할이 강화됐음을 확인시켜 주고 있다. 2023년도 다양한 사업을 계획하고 있는 안성3.1운동기념관의 활동이 더욱 기대되는 대목이다.

오경섭 기자

You may also read!

용인특례시, 친환경 물순환도시 위한 로드맵 세운다

– 지역 특성 반영한 통합 물관리 계획…경기연구원에 위탁해 2025년 6월까지 수립 –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가 안정적인 용수 공급과 건강한 물

Read More...

안성시, ‘2040년 안성 도시기본계획 수립’ 시민계획단 공개모집

안성시는 ‘2040년 안성 도시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시민계획단을 공개모집한다고 밝혔다. 모집분야는 경제산업ㆍ교통, 교육ㆍ복지, 문화관광ㆍ안전, 도시ㆍ환경 총 4개 분야로 구성되며, 모집인원은 50명 내외로 무보수 명예직으로 활동하게 되며 관내 사업장 근무자와 대학생 등을 포함한 안성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시민계획단은 ‘2040년 안성 도시기본계획’의 수립 과정에 직접 참여해 안성시의 미래상, 실천전략 수립 등에 대한 계획 및 아이디어를 제시하게 되며, 2023년 3월 9일부터 30일까지 매주 목요일 총 4회에 걸쳐 활동하게 된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안성시청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2023년 2월 20일(월)까지 우편, 팩스, 이메일 등으로 신청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미래 20년을 내다보는 2040년 안성 도시기본계획 수립에 시민분들의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며 “안성시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실현을 위해 시민계획단에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오경섭 기자

Read More...

건강도 챙기고 노후도 즐기고…영등포구, ‘백세건강 어르신 일자리’311명 추가 모집

건강도 챙기고 노후도 즐기고…영등포구, ‘백세건강 어르신 일자리’311명 추가 모집 – 2월 10일까지…5개 수행기관, 11개 사업단에서 311명 추가 모집 –

Read Mo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