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동백IC(가칭) 건설사업 추진에 탄력”

In 경기, 경기, 용인

8-3. 영동고속도로 (가칭)동백IC 설치 구상안.jpg

8-2.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지난해 9월 한국도로공사 본사를 방문해 시의 도로 현안을 설명하고 있다.jpg

– 지난 18일 시 지방투자심사 통과…시비 약 1137억원 투입해 2029년 완공 목표 –

영동고속도로에 동백IC를 설치하는 사업이 마침내 탄력을 받게 됐다.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동백지구 주민들의 숙원이던 영동고속도로 동백IC(가칭) 건설사업 계획이 지난 18일 용인시 투자심사위원회의 투자심사를 통과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방재정투자심사는 중기지방재정계획에 반영된 사업에 대한 예산 수립의 타당성을 진단하는 절차로, 시는 지난해 ‘2024~2028 중기지방재정계획’에 이번 사업을 포함시키며 사업을 본궤도에 올렸다.

시는 동백 일대 시민들의 영동고속도로 접근 편의를 높이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기흥구 청덕동 일대에 길이 1.1km의 영동고속도로 서울방향 진입부와 동백방향 진출부를 설치하는 ‘동백IC 건설사업’을 추진해 왔다.

2021년 한국도로공사의 적정성 검증이 이뤄졌고, 민선8기 이상일 시장 취임 후인 2022년 10월 국토교통부의 타당성평가도 거쳤다.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의 타당성조사 등을 진행하며 자격을 검증받은 시는 지난해 10월 한국도로공사에 도로연결허가를 신청했다.

시는 도로연결허가가 나오는 대로 용인특례시의회의 동의를 거쳐 올해 안에 한국도로공사와 원활한 업무 추진을 위한 협약을 맺을 방침이다. 협약에 따라 시가 사업비 약1137억원을 납부하면 도로공사가 2029년 완공을 목표로 설계와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상일 시장은 “영동고속도로는 경부고속도로와 함께 용인을 통과하는 주요 고속도로이지만 IC는 용인IC와 양지IC, 마성IC 등 처인구에만 3곳이 있어 기흥구 주민들은 6~7km 가량을 우회하는 등 불편을 겪고 있다”며 “기흥구 주민들의 오랜 바람대로 영동고속도로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동백IC 설치에 시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동고속도로에 동백IC를 신설해 시민들의 고속도로 접근성을 개선하겠다는 것은 민선8기 이상일 시장의 공약이다.

이 시장은 공약의 실현을 위해 지난해 9월 경북 김천시의 한국도로공사 본사를 방문해 함진규 사장을 비롯한 고위 관계자들을 만나 동백 IC를 비롯한 시의 주요 도로 현안을 설명하고 도로공사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당시 이 시장은 “동백IC 신설은 지역 주민들의 숙원이자 언남동 구 경찰대 일대 개발이나 이동?남사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단 조성 시 도로망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데 긴요한 사업인 만큼 도로공사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함 사장은 “이 시장이 직접 김천까지 방문해 용인시민을 위한 의견을 내주신 만큼 현안사항에 대해 용인의 의견이 반영되도록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용인시 투자심사위원회는 시 재정국장을 포함한 공무원 3명을 비롯해 토목, 법률, 건축, 행정 등 각계 전문가 12명으로 구성됐다.

오경섭 기자

You may also read!

평택시, 시민정원사 양성교육 개강

평택시, 시민정원사 양성교육 개강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지난 4일 농업기술센터 농촌문화체험관에서 ‘제5기 평택시 시민정원사 양성교육과정’ 개강식을 진행했다. ​ 이날 개강식에는

Read More...

용인특례시, 도쿄일렉트론코리아·고영테크놀로지 등 유치

– 반도체 중심 도시 용인에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기업 속속 이주 – – 세계 4대 장비업체 TEL코리아 원삼 R&D센터 건립…

Read More...

채용까지 껑충! 영등포구, 구직자 취‧창업 나선다

– 교육부터 취업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취업교육 과정’ 운영 – 4~5월 요양보호사, 일반경비, 조경기능사 과정 운영…법정교육과 실제 현장 구현한 실습

Read Mo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