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농업부산물 파쇄 시범사업 추진

In 사회

안성시는 농업인에 대한 농업부산물 처리비용 절감과 불법소각 행위 억제 및 미세먼지 발생량을 감축하고자 ‘농업부산물 파쇄 사업’을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그동안 농업활동을 통해 발생하는 고춧대, 깻대, 콩대 등 농업부산물은 처리방법의 한계로 주로 노천소각에 의존해 왔다.

농업부산물 불법소각으로 인해 주변 화재발생 위험이 높고 미세먼지발생으로 대기오염을 유발하여 대책마련이 지속적으로 요구되었다. 또한, 농업부산물은 폐기물로써 폐기물처리시설이 아닌 곳에서 소각할 경우 100만원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에 시에서는 농업부산물 처리비용 절감 및 불법소각행위 방지, 미세먼지 저감 등을 위해 부산물을 경작지 내에서 파쇄 처리하는 농업부산물 파쇄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본 사업은 10월부터 12월까지 읍.면.동별 운영기간을 지정하여 추진할 예정이며, 파쇄사업 지원대상자는 주택가 주변 소규모 경작지로, 농업부산물량이 5톤 미만일 경우 신청할 수 있다.

농업부산물 파쇄를 원하는 농가는 해당 읍.면.동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추진 결과에 따라 향후 사업규모 등을 결정하여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며 “농업부산물 파쇄사업을 통하여 불법소각을 예방하고 미세먼지 감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You may also read!

평택시, 정원박람회 통해 미래 녹색도시로 한 걸음 더!

평택시, 정원박람회 통해 미래 녹색도시로 한 걸음 더! 2025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개최지로 선정 내년 10월 중 평택시농업생태원에서 개최 “지역 정원문화

Read More...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마드리드 HIP 박람회 참관하고 박상훈 주스페인 대사와 환담

  – 유럽 등지의 700여개 기업 참가하는 박람회 주관사 NEBEXT 측 안내로 현장 살펴봐… 이 시장, “호텔ㆍ컨벤션 산업은 용인에도

Read More...

안전에 앞장서는 영등포구, 항측 판독 현장 점검 실시

– 항공사진 판독 결과, 불법 의심 건축물 5,610건 현장 점검 실시 – 점검을 통해 안전사고와 인명피해 예방 및 쾌적한

Read Mo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