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제19회 영등포단오축제 개최 …구민 건강과 평안 기원

In 서울시, 영등포구

– 6.3. 영등포공원서 단오축제 개최…주민 누구나 참석 가능
– 단오제를 시작으로 젊은 연희패와 노련한 명창들의 다채로운 공연 풍성
– 구민과 함께 단오의 의미를 되새기며 즐기는 뜻깊은 자리 될 것

영등포구가 민족 고유의 명절인 단오(음력 5월 5일)를 맞이하여 오는 6월 3일 영등포공원에서 ‘제19회 영등포단오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영등포단오축제는 지난 2019년까지 매년 씨름왕 선발대회, 창포머리감기, 그네뛰기, 활쏘기 등 세시풍속을 재현하는 다채로운 체험 행사를 선보이며 구민이 함께 즐기고 화합하는 지역 대표 전통 축제로 자리매김 해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020년 축제를 전면 취소한 것에 이어 지난해에는 참석 인원에 제한을 두고 소규모로 개최했으나, 이번 축제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지역민이라면 누구나 참석해 즐길 수 있도록 계획했다.

서울시와 영등포구가 후원, 영등포문화원에서 주최하는 올해 단오 축제는 오전 9시부터 11시 30분까지 영등포공원 원형광장 무대(영등포구 신길로 275)에서 진행된다.

행사는 집례관의 예식 진행에 따라 단오 제례를 올리는 것으로 시작한다. 제례 후에는 영등포구 홍보대사인 개그맨 임혁필씨의 사회로 개막식을 갖고, 구민들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는 비나리 연희로 본격적인 축하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공연의 테마는 코로나19라는 세계적 팬데믹으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를 맞았으나 이를 잘 극복해 낸 구민들의 한을 풀어내고 위무하는 ‘놓아라 놀아라 2022 영등포 단오맞이 GOOD’이다.
그간의 모든 시름을 내려놓고 한바탕 어우러져 놀며 서로를 격려하고 앞으로의 영등포, 새로운 백 년을 함께 만들어가자는 의미가 담겼다.

이번 축제의 공연은 한예종 출신의 버라이어티 연희 이서 팀과 소리꾼 듀엣 천진낭랑, 경기민요 명창 등이 주축이 되어 무대를 꾸민다. 특히 국악인 조동언씨가 연출을 맡아 구민들이 국악의 즐거움을 한껏 만끽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한편, 올해 단오축제는 코로나19 거리두기 및 방역기준이 완화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황임을 고려해 세시풍속 놀이 재현은 진행하지 않는다. 또한 50인 이상 모이는 행사이므로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야외이더라도 모든 참석자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구 관계자는 “지난 영등포단오축제의 분위기를 십분 자아내기에는 부족함이 있겠지만 모처럼 구민이 한자리에 모여 민속명절 단오의 의미를 되새기고 함께 즐기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문의: 문화체육과 (☎2670-3519)

 

김세길 기자

You may also read!

용인특례시, 국토교통부 ‘2023년 광역 버스정보시스템 구축사업’ 최종 선정

용인특례시, 국토교통부 ‘2023년 광역 버스정보시스템 구축사업’ 최종 선정 – 국비 4억 3000여만원 확보 성과…23년까지 버스정류장 100여곳에 버스안내전광판 신설 계획

Read More...

평택시 2023년도 생활임금 시급 10,670원 결정

평택시 2023년도 생활임금 시급 10,670원 결정 – 2022년도 평택시 생활임금 대비 2.62% 인상 – 평택시 노사민정협의회(위원장 평택시장)는 지난 14일

Read More...

나혼자 부동산 계약 걱정 뚝!…영등포구, 1인가구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 시작

– 주거안심매니저가 전월세 계약상담, 현장 동행 등 4대 도움서비스 제공 – 매주 월, 목요일 구청 아동청소년복지과에서 전문상담실 운영 –

Read Mo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