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도심 숲 조성 확대로 미세먼지 저감한다

In 서울시, 영등포구
– 2023~24년 경부선 철도변 및 서부간선 도로변에 도심 숲 확대 조성
– 소나무류 등 식재, 편의시설 설치, 가로·하천 녹지 생태네트워크 구축
– 인근 주민 녹지 수요 충족, 쾌적한 생활환경 제공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관내 미세먼지 주요 발생지역인 경부선 철도변 및 서부간선 도로변에 도심 숲을 확대 조성한다고 밝혔다.

구는 대기오염 발생원 주변에 도심 경관과 미세먼지 차단을 고려한 녹지대 정비를 통해 지역사회의 미세먼지 유입‧확산을 억제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구는 서울시로부터 4억 원을 지원받아 신길동 69-39 일대 등 3개소, 약 4,000㎡에 경부선 철도변 ‘미세먼지 저감 숲’을 조성했다. 불량 수목을 제거하고 플랜터 12m를 설치했다. 또한, 미세먼지 저감 능력이 뛰어난 스트로브잣나무 등 13종 364주, 황매화 등 13종 13,940주, 맥문동 등 9종 8,270본을 식재했다.

이번 ‘미세먼지 저감 숲’ 확대 사업은 1단계와 2단계로 나눠서 추진된다.

1단계는 2023년에 경부철도변 녹지대, 영등포공원, 도림천(신정교) 1.3km 구간에 국비 7억 5천만 원을 투입해 ‘미세먼지 저감 숲’을 만든다.

2단계는 2024년에 서부간선도로 도로변과 안양천 녹지대에 6.2km 규모로 국비 및 특별교부세 약 45억 원을 투입해 ‘미세먼지 저감 숲’을 추가로 조성한다.

이번 도심 숲 조성 사업에는 사업대상지 유휴부지 내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높은 소나무류 등이 식재된다. 또한, 남녀노소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편의시설 설치로 주민 휴게공간이 조성된다.

특히, 서부간선도로 일반도로화에 따른 안양천 접근성 향상으로 인근 주민들의 녹지 수요 충족과 함께 가로 녹지와 하천 녹지가 연결되는 숲이 조성되어 생태네트워크 구축도 이뤄진다.

김종비 푸른도시과장은 “이번 ‘미세먼지 저감 숲’ 확대 사업을 통해 관내 비산·미세먼지, 소음 발생이 높은 지역의 주거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구민들이 도심 숲이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한층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김세길 기자

You may also read!

용인특례시, 친환경 물순환도시 위한 로드맵 세운다

– 지역 특성 반영한 통합 물관리 계획…경기연구원에 위탁해 2025년 6월까지 수립 –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가 안정적인 용수 공급과 건강한 물

Read More...

안성시, ‘2040년 안성 도시기본계획 수립’ 시민계획단 공개모집

안성시는 ‘2040년 안성 도시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시민계획단을 공개모집한다고 밝혔다. 모집분야는 경제산업ㆍ교통, 교육ㆍ복지, 문화관광ㆍ안전, 도시ㆍ환경 총 4개 분야로 구성되며, 모집인원은 50명 내외로 무보수 명예직으로 활동하게 되며 관내 사업장 근무자와 대학생 등을 포함한 안성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시민계획단은 ‘2040년 안성 도시기본계획’의 수립 과정에 직접 참여해 안성시의 미래상, 실천전략 수립 등에 대한 계획 및 아이디어를 제시하게 되며, 2023년 3월 9일부터 30일까지 매주 목요일 총 4회에 걸쳐 활동하게 된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안성시청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2023년 2월 20일(월)까지 우편, 팩스, 이메일 등으로 신청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미래 20년을 내다보는 2040년 안성 도시기본계획 수립에 시민분들의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며 “안성시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실현을 위해 시민계획단에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오경섭 기자

Read More...

건강도 챙기고 노후도 즐기고…영등포구, ‘백세건강 어르신 일자리’311명 추가 모집

건강도 챙기고 노후도 즐기고…영등포구, ‘백세건강 어르신 일자리’311명 추가 모집 – 2월 10일까지…5개 수행기관, 11개 사업단에서 311명 추가 모집 –

Read Mo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